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대학병원 '15분 진료' 만족도 높아…진료비도 줄어 05-01 07:59


[앵커]

대학병원을 찾는 환자들의 불만 중 하나는 긴 대기시간에 비해 진료 시간이 너무 짧다는 겁니다.

'3분 진료'라는 얘기도 여기서 나왔습니다.

그렇다면 진료 시간을 15분으로 늘리면 어떨까요.

환자와 의사 모두 만족도가 높았다고 합니다.

정인용 기자입니다.

[기자]


서울대병원은 지난해 9월부터 중증질환이 의심되는 초진환자들 가운데 원하는 환자를 대상으로 '15분 심층진료제'를 도입했습니다.

심층진료에 대한 만족도를 조사해 봤더니 환자 열명 중 아홉명은 늘어난 진료시간에 만족했고, 심층진료를 받지 않은 환자보다 의사에 대한 평가도 더 높게 나타났습니다.

특히 심층진료환자는 5천원 가량 더 내고 진료를 받았지만 총 진료비는 그렇지 않은 환자보다 오히려 더 적었습니다.

<권용진 교수 / 서울대병원 공공보건의료사업단장> "충분히 대화를 하면 할수록 '이 검사는 안해도 되겠다' 이걸 의사들이 알아내고 있다고 해석할 수 있어 보입니다."

또 심층진료를 통해 경증으로 판단된 환자들은 동네 병원으로 보내지게 돼 불필요한 진료를 줄이게 됐습니다.

의사도 만족도가 높았는데 예약환자가 밀려 쫓기듯 진료하지 않아도 된다는 게 그 이유였습니다.

<하일수 교수 / 서울대병원 소아청소년과> "심층진료를 하게 되면 시간적인 여유가 있으니깐 더 자세하고 또 확실하게 환자를 진찰할 수 있고 많은 검사를 해오시는데 자세히 읽어볼 수 있는 시간도 있다 보니깐…"

보건복지부는 6월부터는 동네 병의원을 대상으로 심층진료 시범 사업을 추진하며 현재 심층진료를 시행 중인 상급종합 병원 수도 현재 19곳에서 올해 안에 25곳까지 늘릴 계획입니다.

연합뉴스TV 정인용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ㆍ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