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백악관 "비핵화 단계별 대북보상 불가" 압박 04-26 12:42


[앵커]

미국 백악관이 북한과의 비핵화 협상과 관련해 '단계별 보상 불가' 방침을 밝혔습니다.

'핵 동결'조치로만은 제재 완화 등 보상은 없다는 뜻을 재확인하며 북한을 압박한 것으로 해석됩니다.

워싱턴에서 송수경 특파원 입니다.

[기자]


백악관은 '완전한 비핵화'를 위한 구체적인 조치 전까지 대북 제재 해제 등 단계별 보상은 없다는 원칙을 거듭 밝혔습니다.

백악관 국가안보회의 관계자는 25일 비핵화 로드맵에 대한 연합뉴스의 서면질의에 "북한이 취하는 매 조치마다 양보하는 데는 관심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또 "이전 협상에서 점진적, 단계적 접근 방법은 실패해왔다"며 "과거 행정부들과 똑같은 실수를 되풀이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북한이 핵·미사일 시험발사 중단 등을 선언한 가운데 이러한 '핵 동결' 조치만으로는 제재 완화 등 보상이 제공되지 않을 것이라고 쐐기를 박은 것으로 풀이됩니다.

트럼프 대통령도 "비핵화란 핵무기를 없애는 것"이라며 완전한 비핵화가 목표임을 분명히 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 미국 대통령> "간단한 합의를 도출하고 승리라고 주장하는 건 매우 쉽지만 난 그렇게 하고 싶지 않습니다. 난 핵무기를 제거하길 바랍니다."

앞서 월스트리트저널은 "트럼프 행정부는 북한의 비핵화를 위해 단계별로 미리 경제적, 외교적 양보를 하는 방안을 경계하고 있다"며 이른바 '빅뱅식 일괄 타결'을 선호하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이는 역으로 북한이 신속한 비핵화에 합의하면 제재완화 뿐만 아니라 평화협정 등 더 큰 선물을 제시할 수 있다는 뜻으로도 해석됩니다.

미국은 완전한 비핵화 완성 시점을 6개월에서 1년 내로 못박을 것을 북한에 요구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워싱턴에서 연합뉴스 송수경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ㆍ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