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학종유지" vs "정시확대"…불 붙은 장외 여론전 04-26 10:42


[앵커]

현재 중3 학생들을 대상으로 하는 2022학년도 대학입시 제도 개편안이 오는 8월 초 확정되는데요.

공론화 절차에 본격 착수하기도 전에 벌써부터 교육계 안팎의 장외 여론전이 뜨겁습니다.

강은나래 기자입니다.

[기자]


국가교육회의 대입제도 개편 특별위원회는 오늘(26일) 첫 회의를 시작으로 개편안 확정을 위한 본격적인 공론화 절차에 돌입합니다.

앞으로 쟁점마다 격론이 예상되는 가운데 교육단체들의 장외 여론전이 벌써 과열되는 분위기입니다.

한날 한시에 고성이 오가는 '맞불 회견'도 벌였습니다.

서울교사노조 등 20여개 교육단체는 학생부종합전형을 유지하고, 수능 전 과목 절대평가 전환을 강력히 주장합니다.

<안종복 / 교육디자인네트워크 이사장> "정시 전형을 확대하자는 쪽으로 여론을 호도한 결과 학교 교육이 다시 수능 과목 위주의 강의·암기·문제풀이식 교육으로 회귀하게 될 위험한 상황에…"

보수 단체는 수능 절대평가는 변별력을 확보할 수 없다며 반박합니다.

정시 비중을 현 20% 대에서 50%까지 올리는 자체 개선안을 교육부에 제안하고 나섰습니다.

<이종배 / 공정사회를위한국민모임> "내신이 좋지 않은 재학생과 재도전 하는 재수생, 늦은 나이에 공부를 시작한 만학도들은 원하는 대학에 진학할 수 있는 충분한 기회를 박탈당하고…"

이런 가운데 수능 최저기준 폐지에 반대하고, 학종 축소를 요구하는 청와대 국민청원에 10만여 명이 동의했습니다.

정부가 공식 답변을 내놓는 기준인 20만 명에는 못 미치지만, 입시 당사자 상당수가 목소리를 낸 상황.

팽팽한 여론전 속에 이해관계가 첨예하게 엇갈리는 대입제도 개편안을 둘러싼 갈등은 점점 격화할 것으로 보입니다.

연합뉴스TV 강은나래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