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패싱' 우려에 촉각 곤두세운 일본 "납북자문제 우선" 04-26 07:25


[앵커]

남북간 평화체제 도래의 역사적 전환점으로 기대를 모으는 남북 정상회담을 목전에 두고, 일본은 자국의 최대 외교 현안인 납북자 문제 해결 가능성에 주목하고 있습니다.


남북 또 북미간에 비핵화 논의 진전으로 인해 외교적 소외 상황에 빠질 수 있다는 내심 우려 또한 적지 않아 보입니다.

도쿄 연결해 봅니다.

김정선 특파원.

[기자]

네. 북한과 국제사회 간 관계개선이 급진전할 경우 일본이 풀고 싶은 최대 외교 현안은 납북자 문제 해결입니다.

일본측 6자회담 수석대표인 가나스기 겐지 외무성 아시아대양주 국장은 지난 24일 자민당과의 외교 관련 회의에서 "북일 정상회담을 하려고 한다면 납치문제의 해결을 도모하지 않으면 안된다"고 말했습니다.

가나스기 국장은 북일 정상회담 추진과 관련해 "적절한 타이밍을 잡아 추진하고 싶다"고 강조했습니다.

참석한 자민당 관계자들은 북일간 정상회담 만이 납북자 문제 해결의 실마리를 풀 수 있다는 의견을 잇따라 개진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앞서 아베 총리도 지난달 26일 참의원 예산 심사에서 "베이징의 대사관 루트 등 여러 수단을 통해 북한과 의견 교환을 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일본 정부가 공식적으로 파악하고 있는 납북된 일본인 피해자는 모두 17명. 하지만 이외에 납치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는 특정 실종자로 범위를 넓힐 경우 무려 883명에 이릅니다.


이에 반해 북한은 13명만을 일본인 납북자로 인정하고 있으며, 이중 8명이 숨지고 5명은 이미 일본에 송환돼 생존자가 없다는 입장입니다.

올해 들어 남북관계의 해빙 무드 급진전을 바라보는 일본의 속내는 그리 편치 않아 보입니다.

어제는 남북 정상간 만찬에 독도 지도가 들어간 디저트가 들어간다는 계획이 알려진 데 대해 일본 외교부가 우리 측에 공식 항의했다는 NHK 보도도 나왔습니다.

특히 지난해 북핵 위기 상황을 부각하며 적지 않은 정치적 이득과 지지율 제고 효과를 누렸던 아베 신조 총리는 올해 들어선 사학스캔들과 각료 성희롱 등 잇따른 국내 악재에 시달리는 가운데, 북한발 위기에도 기댈 수 없는 사면초가의 처지에 놓였다는 지적들이 나오고 있습니다.

도쿄에서 연합뉴스 김정선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ㆍ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