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법조비리수사단' 출범 눈 앞에…운용의 묘 살릴까 04-22 11:26


[기자]

법조계 내에서 이어지는 각종 비위를 뿌리뽑기 위한 '법조비리수사단'의 윤곽이 조만간 드러날 것으로 보입니다.

궁극적으로는 검찰에 대한 신뢰도를 높이자는 취지인데, 운용의 묘를 살릴 수 있을지 관심입니다.

김민혜 기자입니다.

[기자]


2년 전 법조인과 브로커가 결탁한 대표적 법조 비리 사건으로 세간을 떠들석하게 했던 이른바 '정운호 게이트'.

문무일 검찰총장은 지난달 기자간담회에서 검찰에 대한 신뢰가 낮은 이유로 이 같은 법조비리를 근본적인 원인으로 꼽기도 했습니다.

검찰 내 '법조비리수사단'이 이르면 다음주 출범합니다.

검찰 관계자는 "수사단 규모나 상설화 여부 등 막바지 검토에 들어간 상태"라고 말했습니다.

수사단은 서울중앙지검에 설치되는 방안이 유력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고위 공직자를 대상으로 하는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와 달리 검사와 변호사 등 법조인 비위를 주로 다루게 될 전망입니다.

지난 2월 탈세 혐의로 구속된 최인호 변호사가 법조계를 비롯해 고위 공무원을 상대로 금품로비를 했다는 의혹 등도 이 곳에서 다뤄질 가능성이 큽니다.

비위 의혹이 불거질 때마다 검찰이 내세운 '셀프' 조치는 이번이 처음은 아닙니다.

'주식 대박' 파문을 일으킨 진경준 전 검사장 등 각종 비위 행각이 이어지자 2년 전 대검찰청은 검찰 간부의 비리를 상시로 감시하는 특별감찰단을 출범시켰고, 당시 지방검찰청 특수부에 법조브로커 관련 비리 등을 단속하는 전담반을 운영하기도 했습니다.

이번 조사단 역시 잊을만 하면 반복되는 법조 비리를 근절하는 근원적 처방이 될 지는 지켜봐야 한다는 지적입니다.

연합뉴스TV 김민혜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