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정치권, 북한 핵실험 중단에 "신뢰구축" vs "위장 평화쇼"

04-21 18:18

[뉴스리뷰]

[앵커]


북한이 핵실험과 ICBM 발사를 중단하겠다고 선언한 데 대한 정치권의 반응은 엇갈렸습니다.

여당과 범진보 야당은 환영했지만, 보수 야당은 위장평화일 가능성이 있다고 경계감을 드러냈습니다.

강민경 기자입니다.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북한이 비핵화 의지를 행동으로 보여줬다고 환영했습니다.

특히 핵실험 중단 선언이 최고 정책결정기구인 노동당 전원회의를 거쳐 나온 만큼, 북한이 앞으로 합의를 이행할 것이란 국제사회의 신뢰를 얻었다고 강조했습니다.

박범계 수석대변인은 "북한이 남북·북미정상회담에 들어가기 전 신뢰를 확보했다는 점에서 매우 고무적"이라며 "다가오는 남북정상회담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민주평화당과 정의당도 북한이 "핵폐기로 가는 첫 사전조치를 단행했다"며 "남북 정상회담의 성공 가능성이 크게 상승했다"고 평가했습니다.

반면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북한의 기만술에 넘어가서 안 된다는 경고음을 냈습니다.

한국당 정태옥 대변인은 "북한이 약속을 헌신짝처럼 버린 사례가 무수히 많다"며 "이번 선언도 위장쇼일 가능성이 매우 높은 만큼, 국제적 제재와 압박을 중단하면 안 된다"고 말했습니다.

바른미래당 신용현 수석대변인은 "북한이 핵실험 중단이 아니라 핵폐기를 발표했어야 했다"며 "한반도 비핵화의 갈 길이 멀다는 걸 보여준다"고 평가했습니다.

그러면서도 이번 선언이 "남북 화해와 대화 분위기를 확산하는 데 기여했다"며 한국당과 온도차도 보였습니다.

연합뉴스TV 강민경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제보)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