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與경선 박원순ㆍ이재명 '단판승'…결선없이 본선행 04-20 22:01


[앵커]

박원순 현 서울시장, 이재명 전 성남시장이 여당의 서울시장과 경기지사 후보로 최종 결정됐습니다.

잠재적 대선주자로 꼽히는 인물들이 모두 지방선거 전면에 나서게 됐습니다.

국회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이준삼 기자.

[기자]

네. '최초의 3선 서울시장' 도전장을 낸 박원순 현 시장이 결국 여당의 서울시장 후보로 확정됐습니다.

권리당원 투표와 일반시민 여론조사를 각각 50% 씩 반영한 이번 투표에서 박 시장은 66%를 득표해 19%를 얻는 박영선 의원, 14%를 얻은 우상호 의원을 크게 따돌렸습니다.


지난 12일 "문재인 정부와 함께 '내 삶을 바꾸는 서울의 10년 혁명'을 완성하겠다"며 3선 도전 출사표를 던진 박 시장은 공천이 확정된 뒤 "지난 6년간 서울이 쌓은 경험과 실력에 대한 신뢰"라고 소감을 전했습니다.

이에 따라 '미니대선'으로도 불리는 서울시장 대진표도 완성됐습니다.

자유한국당은 일찌감치 김문수 전 경기지사를 전략공천했고, 바른미래당도 오늘(20일) 안철수 인재영입위원장 공천을 확정했습니다.


본선에서는 이들 간의 치열한 3파전이 전개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경기지사 경선에선 이재명 전 성남시장이 접전 끝에 전해철 의원과 양기대 전 광명시장을 꺾었습니다.

이 전 시장이 59%, 전 의원이 36%, 양 전 시장이 3% 대의 득표를 기록했습니다.


또 광주광역시장 후보로는 이용섭 전 일자리위원회 부위원장이 선출됐습니다.

이번 경선은 지난 18일부터 이날까지 권리당원 및 일반 국민 안심번호 여론조사 결과를 각각 50%씩 반영하되 당규에 따라 가산 또는 감산을 추가해 적용하는 방식으로 진행됐습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ㆍ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