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사료탱크 청소하던 20대 축사 직원 2명 질식사 04-20 21:52


오늘(20일) 오후 4시 반쯤 청주시 청원구 북이면 축사에서 사료탱크 청소 작업을 하던 직원 29살 A씨 등 2명이 숨졌습니다.


탱크 안에서 쓰러진 이들은 119 구급대에 의해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숨졌습니다.


축사 주인은 경찰에서 "청소를 시작한 직원이 1시간이 지나도 나오질 않아 안을 들여다봤다더니 쓰러져 있었다"고 진술했습니다.


업주는 이 탱크에서 물과 설탕을 섞어 발효시킨 뒤 소에게 먹였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은 A씨와 B씨가 가스에 질식해 숨진 것으로 보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ㆍ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