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6월 개헌투표 사실상 무산…개헌논의 '급제동' 04-20 21:29


[뉴스리뷰]

[앵커]

국민투표법 개정안 처리가 지연되면서 6월 지방선거 동시 개헌이 사실상 무산됐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습니다.

여야의 극한 공방 전 속에 개헌동력도 급격히 약화되고 있는 상황입니다.

팽재용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6·13 지방선거와 개헌투표를 동시에 하기 위해선 재외국민의 국민투표권을 제한한 국민투표법이 다음주 월요일까지 개정돼야 합니다.

하지만 여야의 대치 속에 국회가 문을 닫은 상황이라 법안 처리는 사실상 불가능해졌습니다.

여야는 마지막까지 네 탓 공방만 벌였습니다.

<우원식 /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국회 파행으로 상황을 이렇게 만든 가장 큰 책임이 있는 자유한국당은 국민의 참정권을 볼모로 정치 도박을 한 최악의 정당으로 역사에 기록되게 될 것입니다."

<김성태 /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국회를 끝내 파행으로 몰고 정쟁과 대통령 정치로 정국을 돌파하겠다는 문재인 정권의 오만한 의도를 드러낸 것이라고 밖에 볼 수 없습니다."

국회의 개헌안 극적 합의도 가능성이 낮은 가운데, 이제 개헌의 선택지는 두 가지로 정리됩니다.

하나는 국회가 정부 개헌안을 표결에 부치는 것이고 또 다른 하나는 개헌 논의 자체를 6월 이후로 미루는 방안입니다.

그러나 정부 개헌안을 표결에 부칠 경우 야당의 반대 속에 무산될 가능성이 크고, 연내 개헌 역시 여야가 권력구조 개편을 놓고서 평행선을 달리고 있는 상황인 점을 고려할 때 합의는 쉽지 않을 거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습니다.

이번 국민투표법 무산으로 개헌 논의 자체가 중단될 수 있다는 우려도 커지는 상황.

일각에서는 여권이 다음 주 '개헌 무산선언'을 할 가능성이 있다는 전망도 나오고 있습니다.


연합뉴스TV 팽재용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ㆍ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