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환율개입 공개' 최종 조율…IMF총재 "부작용 없을 것" 04-20 20:27


[앵커]

외환시장 개입내역을 공개하기로 한 정부가 우선 국제통화기금, IMF의 의견을 들었습니다.

IMF총재는 "거시경제 안정에 도움이 된다"며 "부작용도 없을 것"이라고 말했지만 환율 급등락 대응에 제약이 생기는만큼 우려가 적지 않습니다.

정부는 미국과의 논의를 거쳐 공개 방식을 정할 예정입니다.

정주희 기자입니다.

[기자]


정부가 외환시장 개입내역을 공개를 놓고 최종 조율에 들어갔습니다.

최근 미국이 환율보고서 등을 통해 외환시장 개입 내역을 공개할 것을 강하게 압박한 데 따른 것입니다.

김동연 부총리는 미국 워싱턴에서 라가르드 IMF 총재를 만나 "외환시장 개입내역 공개를 검토하고 있다"며 IMF의 의견을 물었습니다.

라가르드 총재는 "외환시장 개입 공개는 거시경제 안정에 도움이 된다"며 "한국 경제의 부작용 우려도 크지 않다"고 답했습니다.

하지만 외환시장 개입이 낱낱이 드러나는 게 우리로서는 불리한 부분이 큽니다.

환율이 급락하거나 급등할 때 시장에 개입할 수 있는 여지가 줄어들기 때문인데, 특히 원화가치가 급등할 땐 수출비중이 높은 우리나라 경제에 타격은 불가피합니다.

<김정식 / 연세대 경제학부 교수> "우리나라가 자본이 과도하게 유입돼서 환율이 적정환율에서 괴리되는 경우가 생기거든요. 적정환율로 되돌리기 위해서 개입을 해야 하는데 그런 개입이 제약을 받는 거죠. 미국은 그걸 환율 조작으로 생각할 수 있고…"

현재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 TPP의 공동선언문 기준인 3개월마다 외화 매수·매도 총액을 공개하는 방안이 유력하게 거론되고 있습니다.

김 부총리는 미국 재무장관과도 만나 공개 방식을 조율할 예정으로 '환율 주권'을 지키는 최종협의에 이를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연합뉴스TV 정주희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ㆍ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