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남북 '핫라인' 대통령 집무실 책상에 설치 04-20 19:57


[앵커]

문재인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 간의 직통전화 '핫라인'이 개통됐습니다.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 집무실 책상위에 설치됐는데요.

정상 간 첫 통화에 앞서 실무자들간 시험통화가 4분 19초간 이뤄졌습니다.

성승환 기자입니다.

[기자]

'핫라인' 시험통화는 오늘 오후 3시41분경 이뤄졌습니다.

윤건영 청와대 국정상황실장은 "역사적인 남북 정상 간 직통전화 연결이 완료됐다"고 밝혔습니다.

우리 쪽은 청와대 여민관에 있는 대통령 집무실 책상 위에 설치됐습니다.

다만 북한이 국무위원회 내에 어디에 설치했는지는 밝히지 않았습니다.

전화는 송인배 청와대 1부속실장이 평양으로 먼저 걸었고 북한 국무위원회 담당자가 받았습니다.

청와대에 따르면 전화를 받은 북한 관계자가 "평양입니다"라고 하자 송 실장이 "안녕하십니까. 청와대입니다"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송 실장이 자기를 소개하자 북한 관계자가 "송인배 선생이십니까 반갑습니다"라고 말했다고 청와대는 전했습니다.

이와 함께 날씨 얘기와 함께 열심히 노력해 좋은 결실을 얻자는 내용 등이 이어졌습니다.

청와대 관계자는 "과거와 달리 두 정상이 언제든 전화를 하면 연결이 되는 상황"이라며 "분단 70년만에 처음 있는 상황으로 보여진다"며 매우 의미있는 사건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윤건영 실장은 "전화연결이 매끄럽게 진행됐고 전화 상태도 매우 좋아 마치 옆집에서 통화하는 느낌이었다"고 전했습니다.

시험통화는 총 4분 19초간 상호 통화로 이뤄졌는데요.

우리가 먼저 전화를 걸어 3분2초간 통화를 했고 북에서 다시 청와대로 전화를 해 1분 17초간 통화가 이어졌다는 설명입니다.

윤 실장은 "회담이 일주일 남았으니 남은시간 현장점검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주말인 내일 판문점에서 경호기관 관계 회의를 여는 등 다음주 화요일 상황실이 문을 열면 "상황실을 중심으로 준비상황을 꼼꼼히 점검하겠다"고 설명했습니다.

청와대에서 연합뉴스TV 성승환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ㆍ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