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정권 발목 잡은 댓글 조작…'드루킹' 여파 어디까지 04-20 09:14


[앵커]

국가정보원을 중심으로 벌어졌던 댓글 조작은 과거 정부의 정체성에 흠집을 내는 주요 요인이 돼왔습니다.

이른바 '드루킹' 사건의 여파가 이 같은 수난사를 반복하게 만드는 기폭제가 될 지 관심을 불러모읍니다.

오예진 기자입니다.

[기자]

2012년 12월 대선을 사흘 앞두고 국정원의 댓글 공작 흔적을 찾지 못했다는 경찰의 수사 결과가 나오자 당시 박근혜 후보 측은 승리를 확신했습니다.


<안형환 / 전 박근혜 캠프 대변인> "분명한 건 박근혜 후보의 우세가 지속되고 있다는 점. 부동표는 거의 사라졌다고 보면 될 겁니다."

박 전 대통령은 당선됐지만, 이후 국정원의 댓글공작 의혹은 점차 사실로 드러났습니다.

원세훈 전 원장의 1심에서 댓글공작 혐의가 유죄로 인정됐고, 지난해에는 파기환송심에서 징역 4년이 선고된 뒤, 검찰도 재수사에 나섰습니다.

앞서 이명박 정부에선 국정원이 직원 대신 민간인들을 동원해 댓글 공작을 펼친 사실이 추가로 드러났고, 국군 사이버사령부의 여론공작과 이 과정에 이명박 전 대통령이 관여한 정황까지 발견되며 검찰의 칼끝은 당시 정부 주요 인사를 겨냥했습니다.

댓글공작의 여파는 수사 방해 의혹으로도 확산됐습니다.


김관진 전 국방장관 등은 검찰 수사를 방해한 혐의로도 재판을 받고 있고, 수사 방해에 가담했다는 의혹을 받던 검사와 국정원 소속 변호사가 자살하는 사건도 벌어졌습니다.


이런 가운데 이른바 '드루킹' 확대되면서 댓글공작으로 정권의 수난이 되풀이 되는 건 아닌지 의구심을 불러오고 있습니다.


연합뉴스TV 오예진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ㆍ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