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선관위 "김기식 셀프후원 위법"…김 원장 "사의" 04-16 22:03


[앵커]


중앙선관위가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의 이른바 '5천만원 셀프후원 의혹'과 관련해 종래의 범위에서 벗어난 위법 행위라고 결론 내렸습니다.

김 원장은 선관위 발표가 나온 직후 사의를 표명했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임광빈 기자.

[기자]


네. 김기식 금감원장과 관련한 각종 의혹의 위법성 여부에 대한 청와대의 질의와 관련해, 핵심 쟁점인 이른바 '5천만원 셀프후원'은 위법하다는 중앙선관위의 결론이 나왔습니다.

선관위는 김 원장이 19대 국회의원 임기말 민주당 전·현직 의원 모임인 '더좋은미래'에 5천만 원을 기부한 것은 종전의 범위를 넘어서는 '공직선거법 위반'이라고 밝혔는데요.

선관위 판단이 나온 직후 김 원장은 금감원 공보실을 통해 결국 사의를 표명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앞서 김 원장에 제기된 의혹 중 어느 하나라도 위법이라는 객관적인 판정이 있으면 사임토록 하겠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선관위는 한편, 청와대가 질의한 피감기관이 비용을 부담한 해외출장과 보좌직원 또는 인턴의 동행, 또 해외출장 중 관광 등에 대해서도 논의했는데요.

국회의원이 피감기관의 돈으로 해외출장을 가는 '관행'에 대해서는 위법 소지가 있어 지양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앵커]


김 원장 사퇴를 촉구해 온 야당은 어떤 반응을 내놓았나요?

[기자]


네. 자유한국당은 김 원장을 향해 "법에 따라 불법행위에 대한 엄정한 수사를 받아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그러면서 "김기식으로 대표되는 참여연대 출신들의 위선과 부도덕, 동업자 정신이 국민앞에 철저히 드러났다"고 비판했는데요.

조국 민정수석을 향해 김 원장의 변호인을 자처했다고 지적하면서 "문 대통령은 조 수석 역시 당장 경질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바른미래당도 "이번 사태는 청와대가 국민보다 내 사람 지키기를 우선한 것을 보여준 것"이라고 지적하면서 "인사참사를 일으킨 조국 민정수석은 사퇴하고, 국민과 기싸움을 벌인 문 대통령은 사과하라"고 촉구했습니다.

민주평화당도 "청와대 민정라인은 책임을 지고 총사퇴해야 한다"고 밝힌 반면, 정의당은 "김 원장이 보여준 금융개혁 의지로 미뤄 이번 사퇴는 안타까운 일"이라고 논평했습니다.

한편, 더불어민주당은 중앙선관위의 판단과 김 원장의 사의표명을 존중한다고 밝혔습니다.

연합뉴스TV 임광빈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ㆍ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