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야권 '댓글 게이트' 규정…한국, 특검추진 04-16 21:15

[뉴스리뷰]

[앵커]


민주당원 댓글 조작 사건을 놓고 야권은 총공세를 이어갔습니다.

특히 자유한국당은 이번 사건이 "여론조작 게이트"에 해당한다며 당론으로 특검을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강민경 기자입니다.

[기자]

"절대권력은 절대 부패한다. 우리도 그래서 망했다."

자조적인 문구로 회의실 배경을 바꾼 자유한국당.

댓글 조작 사건을 정권 차원의 게이트로 규정하고 김경수 의원을 비롯한 민주당 전체가 연루됐을 가능성을 제기하며 특검 추진을 당론으로 채택했습니다.

한국당은 서울경찰청을 방문해 엄정한 수사를 촉구하는 등 여론전에도 불을 지폈습니다.

<김성태 /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김기식 갑질 황제 외유건과 민주당원 댓글공작 여론조작을 특검법안을 제출해서 국회 차원에서의 특검으로 가고자 합니다."

바른미래당도 여권 비판에 당력을 집중했습니다.

지난 대선 당시 제보조작 사건에 휘말렸던 안철수 인재영입위원장은 청와대 연루설까지 꺼내들며 진상 조사를 촉구했습니다.

<안철수 / 바른미래당 인재영입위원장> "도대체 어떤 역할을 했길래 그렇게 큰 요구를 했는가. 김경수 의원이 당시 문재인 후보에게 알리지 않았을까. 그것을 감추지 않았을거란 것도 합리적 의심입니다."

정치 현안에서 여권과 발을 맞췄던 민주평화당의 태도도 달라졌습니다.

민주당 차원의 조직적 개입 여부를 명백히 밝혀야 한다고 공세에 가세했습니다.

그러나 정의당은 댓글 조작의 폐혜를 인정하면서도, 마구잡이식 정치공세를 지양해야 한다며 신중한 입장을 견지했습니다.

연합뉴스TV 강민경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ㆍ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