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뉴스현장] '물컵갑질' 조현민 폭언까지…댓글 조작 '드루킹' 수사 04-16 14:46

<출연 : 이수희 변호사ㆍ염건웅 유원대 경찰소방행정학과 교수>

이른바 '물벼락 갑질' 논란을 일으킨 대한항공 조현민 전무가 어떠한 법적인 처분을 받게 될지 초미의 관심사로 떠올랐습니다.

한편 정치권에서는 댓글 조작 의혹' 드루킹 사건'으로 시끄러운데요.

이수희 변호사, 염건웅 유원대 경찰소방행정학과 교수와 함께 자세한 얘기 나눠보겠습니다.

어서 오세요.

<질문 1>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의 갑질 논란이 대한항공 국적기 지위 문제로까지 번지면서 조 전무가 어떤 법적 처분을 받게 될지 주목되고 있는데요. 경찰에 따르면 이번 수사의 관건이 바로 물컵 방향에 있다고요?

<질문 2> '물벼락 갑질' 논란 속에 베트남으로 휴가를 떠나버렸던 조현민 전무는 어제 새벽에 귀국했는데요. 조 전무는 어리석었고 죄송하다면서도 물을 뿌리진 않고 밀치기만 했다고 해명했어요? 하지만 물컵을 바닥에 던진 건 맞다는 대한항공 측의 기존 해명과 달라 이 또한 논란이 예상되는데 어떻게 보십니까?

<질문 3> 이런 가운데 한 언론을 통해 그가 간부급 임원에게 욕설을 퍼붓는 4분가량의 음성파일이 공개되는 등 다른 갑질 행태 폭로도 나왔어요?

<질문 4>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조 전무와 대한항공을 질타하는 내용의 청원이 100여건 게시됐는데요. 조 전무를 처벌해야 한다는 글과 대한항공 사명을 바꾸고 국적기 자격도 박탈해야 한다는 등의 글도 잇따르고 있는데, 어떻게 보십니까?

<질문 5> 이번 사건과 관련해 조 전무가 변호사를 선임한 것도 알려지며 구설에 올랐는데요. 조 전무는 사과 이메일 작성도 변호사와 상의했다고요? 그렇다면 사과에 진정성이 있다고 보기 어렵지 않습니까? "일을 열심히 하다 그랬다"는 셀프두둔 사과에 여론이 더욱 악화하고 있습니다.

<질문 6> 백화점 직원 무릎 꿇린 고객, 라면이 제대로 익지 않았다며 항공기 내에서 승무원을 폭행해 갑질 논란이 일었던 포스코에너지 전 상무, 조현아에 이어 조현민까지, 잊을만하면 터져 나오는 갑질 범죄 근절할 수 있는 대책 뭐라고 보십니까?

<질문 7> 네이버 등 포털사이트에서 댓글 조작을 한 혐의로 '드루킹' 김모씨가 구속됐는데요. 드루킹은 어떤 인물이며 어떻게 된 사건인가요?

<질문 8> 드루킹은 매크로 프로그램으로 대규모 댓글 조작을 했다고 알려지고 있는데요. 매크로 프로그램이란 어떤 건가요? 이것도 기술적인 범죄 아닙니까?

<질문 9> 검찰이 이르면 내일 인터넷 여론조작 혐의로 드루킹 등을 평창 동계올림픽 기사 여론조작 혐의로 재판에 넘길 것으로 보이는데요. 댓글조작 사건의 시작이 평창 동계올림픽이었다고 해요?

<질문 10> 그런데 드루킹을 조사해 봤더니 갑자기 김경수 의원의 이름이 자주 등장하는데 두 사람이 어떤 관계였는지가 의심스럽다는 여론이 많거든요. 어떻게 보십니까?

<질문 11> 김경수 의원은 기자회견을 열고 김씨가 지난 대선 당시 자발적으로 문재인 후보를 알리는 온라인 활동을 벌인 뒤 자신에게 무리한 인사 청탁을 했다가 거절당하자 반감을 품고 불법 '매크로 프로그램'을 사용해 악의적으로 정부를 비난한 사건이라고 반박했는데요. 이런 김 의원의 주장, 사실일까요?

<질문 12> 일각에서는 드루킹이 김 의원에게 '오사카 총영사 등'을 요구하며 협박을 했다는 점을 들어 김 의원이 피해자라는 얘기도 나오고 있는데요. 이 부분은 어떻게 보십니까?

<질문 13> 더불어민주당은 "불나방 같은 일부 지지자의 일탈"로 규정하며 조기 진화에 나섰는데요. 특바른미래당 안철수 인재영입위원장과 이재명 경기 성남시장도 지난 대선 기간 김 씨로부터 음해공격을 받았다고 하는데 개인적 일탈일 가능성도 있다고 보십니까?

<질문 14> 이번에 드러난 댓글 조작 사례는 빙산의 일각일지 모른다는 의구심이 나오고 있는데요. 댓글 조작 의혹 '드루킹' 같은 경우에는 어떤 처벌을 받게 되나요?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ㆍ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