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드루킹, 오사카 총영사 요구했다 거절당해" 04-16 07:17


인터넷 댓글조작 혐의로 구속된 더불어민주당원 김모 씨, 필명 '드루킹'이 민주당 김경수 의원에게 대선 이후 일본 오사카 총영사 자리를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민주당 관계자는 "김모씨가 주오사카 총영사 자리에 특정 인물을 임명해달라고 김 의원에게 요구했으나 거절당한 것으로 안다"고 전했습니다.


김 의원은 지난 14일 국회 정론관 기자회견에서 김모씨로부터 어떤 인사 청탁을 받았는지 묻는 취재진 질문에 "들어주기 어려운 무리한 요구였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ㆍ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