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끝나지 않은 5ㆍ18의 아픔'…영화 '임을 위한 행진곡' 04-10 13:34


[앵커]

5·18 민주화운동을 다룬 또 한 편의 영화 '임을 위한 행진곡'이 개봉을 앞두고 있습니다.

영화는 한때 제작 중단 위기까지 몰렸는데요.

스토리펀딩 등 국민의 힘이 모여 스크린에 올려지게 됐습니다.

김경인 기자입니다.

[기자]


1980년 5·18 당시 머리에 총알이 박힌 채 트라우마와 정신장애를 앓고 살아가는 한 여성.

그리고 국민 개그우먼이 된 그녀의 딸.

영화 '임을 위한 행진곡'은 두 모녀의 가슴 아픈 가족사를 38년이라는 시간을 오가며 그려냅니다.

'임을 위한 행진곡'이 개봉에 앞서 배경이 된 광주 시민들을 먼저 만났습니다.

여주인공 중 한 명과 오버랩되기도 하는 5·18 새벽 방송의 주인공 박영순씨의 감회는 남다릅니다.

<박영순 / 5·18 새벽방송 주인공> "정말 그때가 다시 떠오르는 것 같아요. (많은 분들이) '정말 있었던 일일까' 의문이 들것 같아요. 제가 당사자로서 그보다 더한 것을 겪었기 때문에…"

<김미현·신재민 / 광주시 북구> "많은 5·18 관련 영화들이 있었는데 또 다른 형식의 내용의 영화를 본 것 같습니다."


영화가 스크린에 올려지기까지는 우여곡절이 많았습니다.

제목 때문에 이전 정권의 압박을 받았지만 스토리펀딩 등 국민의 힘이 모여 3년 만에 완성됐습니다.

<박기복 / 감독> "저희 영화가 멀고 험한 길을 걸어서 오늘 이 자리까지 왔습니다. 이 영화는 저희가 만든 것보다 그분(후원자)들이 만든 영화입니다."


38년이 지났지만 아직 끝나지 않은 5·18의 아픔을 그린 영화 '임을 위한 행진곡'은 다음 달 관객을 만납니다.

연합뉴스TV 김경인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ㆍ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