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날씨] 화창한 봄 날씨…밤부터 중부 비 04-10 12:39


[앵커]

봄이 다시 제자리를 찾았습니다.

맑고 포근한 봄날씨를 보이고 있는데요.

산 가득 벚꽃이 핀 현장에 기상캐스터가 나가있습니다.

한유진 캐스터.

[캐스터]

네, 서대문구 안산 공원에 나와있습니다.

보시는 것처럼 하얀 벚꽃들이 흐드러지게 피어있습니다.

산 중턱에 위치해있어, 산책하면서 꽃 구경하기 정말 좋습니다.

이번주 목요일부터 일요일까지는 벚꽃음악회도 열립니다.

오후 2시와 7시 하루에 두번 팝과 클래식 등 다양한 장르의 공연이 펼쳐질 예정이니까요.

벚꽃 아래서 아름다운 선율을 감상해보는 것도 좋을 것 같습니다.

현재 전국이 대체로 맑은 가운데 낮 기온도 어제보다 크게 올라 따뜻합니다.

예상 낮 기온은 서울 21도, 대전 22도, 광주 25도로 전국에서 20도를 웃돌겠고, 외투를 입으면 다소 덥게도 느껴지겠습니다.

날씨는 점차 흐려져 밤부터는 중부지방에서 비가 내리기 시작하겠습니다.

이후 새벽에 전국으로 확대돼 내릴텐데요.

양은 5~20mm가 예상되고 곳에 따라서는 돌풍과 벼락을 동반한 요란한 비가 예상돼 안전사고에 유의하셔야겠습니다.

비는 내일 아침이면 대부분 그치겠습니다.

현재 영남지역에서 공기가 다소 탁하기는 합니다만, 바람이 지속적으로 불고 대기확산도 점차 잘 되면서 보통 수준을 회복하겠습니다.

다만, 내일 비가 그치고 나면 황사가 올 가능성이 있어서 미세먼지 상황이 다시 나빠질 수 있습니다.

오늘은 정말 봄이왔다, 라는 사실 실감이 나는 것 같습니다.

낮 동안 따스한 햇살 아래서 봄기운 가득 느껴보시기 바랍니다.

지금까지 서대문구 안산에서 날씨 전해드렸습니다.

(한유진 기상캐스터)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ㆍ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