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복지 사각지대 줄인다…자살 유가족에 주목 04-10 12:29


[앵커]

'증평 모녀 사건'이 발생하자 정부가 복지 사각지대를 줄이기 위해 지원대상을 늘려나가겠다고 밝혔습니다.

가구주의 사망으로 생활이 어려워진 가구와 자살 유가족 등 여러 위기에 처한 가구를 발굴해 챙기겠다는 건데요.

경제적 어려움뿐만 아니라 가정을 힘들게 하는 요인들을 다양하게 살피겠다는 겁니다.

김지수 기자입니다.

[기자]

정부가 '증평 모녀 사건'을 계기로 가구주 사망 가구 등에 대해 선제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저소득 취약가구뿐 아니라 가구주 사망, 자살 유가족 등으로 위기에 내몰린 가구를 발굴해 지원하겠다는 얘기입니다.

정부가 위험군의 범위를 경제적 요건뿐 아니라 자살 유가족 등 여러 측면에서 발굴했다면 '증평 모녀 사건'과 같은 불행은 막을 수 있었다는 지적을 수렴한 겁니다.

'증평 모녀 사건'을 보면 엄마 정 모 씨는 유서를 통해 '남편이 숨진 뒤 정신적으로 힘들다. 혼자 살기 너무 어렵다"고 말했습니다.

전문가들은 이 부분에 주목해야 한다고 강조합니다.

남편의 자살로 충격이 큰 유가족인데다 경제적 어려움, 게다가 친정 어머니의 죽음까지.

정 씨의 스트레스는 극에 달했을 것으로 보입니다.

실제로 자살 유가족이 자살할 위험은 일반인의 8.3배, 우울증을 겪을 확률은 7배에 달합니다.

<이호선 / 숭실사이버대 기독교상담복지학과 교수> "6개월 이내에 2명의 가족을 잃은 사람들이 누구인지에 대한 추출이 가능하거든요. 그렇다면 이 분들이 가지고 있는 여러 생태적 관련도, 이를테면 이 사람을 둘러싸고 있는 환경에 대한 여러 평가를 통해서 위험군을 추출해낼 수 있거든요."

정부가 위기 가구를 발굴할 때 사망 신고 등으로 가구 구성원의 생태 변화를 파악하고 그 자료를 이용해 지역 공동체와 소통한다면 '복지 그물망'은 더 촘촘하게 짜여질 수 있다는 목소리가 나옵니다.


연합뉴스TV 김지수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ㆍ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