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뉴스포커스] 트럼프 "5월이나 6월 초 김정은과 회담…비핵화 합의 희망" 04-10 10:54

<출연 : 문성묵 한국국가전략연구원 통일전략센터장ㆍ신범철 아산정책연구원 선임연구위원>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다음 달 또는 6월 초에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회담한다고 밝혔습니다.

정상회담을 위해 미국과 북한이 접촉한 사실도 확인했습니다.

한편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처음으로 한국 땅을 밟게 될 '2018 남북 정상회담'을 앞두고 준비가 속도감 있게 이뤄지고 있습니다.

오늘 <한반도의 봄 2018 남북 정상회담>에선 본격적인 궤도에 접어든 남북정상회담 준비 작업을 점검해보고, 진전된 합의를 만들기 위한 북미대화의 방향 전망해 보는 시간 마련했습니다.

문성묵 한국국가전략연구원 통일전략센터장, 신범철 아산정책연구원 선임연구위원 자리하셨습니다.

<질문 1> 트럼프가 북미 정상회담 개최 시점과 북미 간 사전접촉 사실을 공개적으로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인데, 의미부터 짚어주시죠.

<질문 2> '슈퍼 매파'로 불리는 존 볼턴 국가안보보좌관이 공식 업무를 시작한 날, 트럼프가 다시 한 번 북미 정상회담 개최를 못 박았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담긴 것으로 보이는데, 어떻게 보십니까?

<질문 3> 또한 트럼프는 회담 의제로 비핵화 협상을 거론하며 결과에 대한 기대감도 드러냈는데, 이런 가운데 북한 외교 당국자가 "한반도 비핵화 협상과 관련, 단계적·동시적 조치로 풀어 갈 수 있을 것"이라고 밝힌 것으로 전해지고 있어요? 북한 외교 당국자가 '단계적·동시적' 비핵화 협상 메시지를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인데요?

<질문 4> 한편 북미정상회담 전초전 성격인 이번 남북정상회담을 앞두고 통일부는 "이번 주 남북 실무회담이 한두 차례 더 열릴 것으로 예정돼 있다"고 밝혔는데, 일단 지금까지 준비 상황을 정리해 주시죠.

<질문 5> 남북이 정상회담 준비 상황을 최종 합의가 될 때까지 공개하지 않기로 합의했기 때문에 실무회담 결과가 자세히 알려지지 않고 있는데, 특별한 이유가 있다고 봐야겠죠?

<질문 6> 가장 중요한 건 아무래도 의제 관련 논의일 텐데…어제 조명균 장관은 남북 정상회담의 의제에 대해서 "실효성 있고 현실성 있는 접근이 적절하다"고 말했습니다. 이는 어떤 의미로 해석해 볼 수 있을까요?

<질문 6-1> 조 장관은 또 김영철 부위원장의 역할과 관련해 북중 정상회담 때 김정은 국무 위원장 바로 옆에 앉았다는 점을 거론하면서 핵 문제나 외교 문제에서 중요한 역할을 하는 것으로 평가했는데 어떻게 보십니까?

<질문 7> 그런가 하면 일본 외무상이 2년 4개월 만에 처음으로 우리나라를 찾는데… '재팬 패싱'을 우려한 일본의 돌파구로 봐야 할까요? 문 대통령을 예방해서 어떤 이야기를 나눌까요? 강경화 장관도 만날 예정인데 과연 위안부 합의 관련 이야기도 교환할까요?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ㆍ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