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김기식 의혹' 난타전…"정치 공세" vs "검찰 수사" 04-09 21:07

[뉴스리뷰]

[앵커]

국회의원 시절 피감기관 돈으로 수차례 외유성 출장을 갔다는 의혹이 제기된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을 둘러싼 공방이 격화되고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은 부당한 정치공세를 중단하라고 촉구했지만 야당은 임명 철회는 물론 검찰 수사까지 요구했습니다.

정영빈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민주당은 "야당이 김기식 원장을 놓고 무리한 정치공세"를 하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우원식 원내대표는 "피감기관에 혜택은커녕 불이익을 줬는데 어떻게 로비라고 할 수 있느냐"면서 "김 원장은 평소 소신있고 깐깐한 원칙주의자"라고 옹호했습니다.

<우원식 /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김기식 원장의 취임을 불편해하는 이들이 그를 낙마시키고 금융시장 개혁을 좌초시키려는 의도가 있지 않은가 의심할 수 밖에 없기 때문입니다."

야 3당은 일제히 임명 철회를 촉구했습니다.

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는 "오해를 살만한 혜택을 준 적 없다"는 김 원장의 주장을 일축하며 검찰 고발을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2015년 해외 출장 당시 수행한 여비서는 정책 비서라는 김 원장의 해명과 달리 인턴 신분으로 드러났다면서 공세 수위를 끌어 올렸습니다.

<김성태 /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정책업무보좌로 인턴을 동행했다는 것 자체가 앞뒤가 맞지 않는 일입니다. 이 여비서 인턴은 황제 외유에 수행한 이후에 2015년 6월 18일에 9급 비서로 국회 사무처에 등록됐습니다."

바른미래당 유승민 공동대표도 "김 원장은 부패한 인사"라면서 검찰 수사를 촉구했고 민주평화당 조배숙 대표 역시 "적폐청산 차원에서 법적 처벌을 검토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연합뉴스TV 정영빈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ㆍ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