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그러면 다스는?" 법정서 진실공방 2라운드 예고 04-09 20:59

[뉴스리뷰]

[앵커]

검찰은 다스의 주인이 이 전 대통령이라고 명시했습니다.

삼성의 다스 소송비 대납을 뇌물로 볼 수 있는지, 또 횡령 혐의를 인정할 수 있는지 여부도 여기에 달려있는 만큼 법정에서는 이 부분을 놓고 치열한 공방이 펼쳐질 전망입니다.

이소영 기자입니다.

[기자]

검찰은 자동차 부품업체 '다스'가 이명박 전 대통령의 회사라고 최종 결론지었습니다.

<한동훈 / 서울중앙지검 3차장검사> "이 전 대통령이 주식회사 다스의 실소유주라는 사실을 확인했습니다."

다스 실소유주가 누구인지에 따라 이 전 대통령의 유무죄 여부도 갈리는 만큼 이 부분을 놓고 치열한 법정 공방이 예상됩니다.

삼성이 회장 사면 등 대가를 바라고 소송비를 대신 내줬다는 뇌물 의혹은 이 전 대통령이 다스 실소유주임을 전제하고 있는데다, 350억원을 횡령하고, 다스의 자금을 되찾으려 공무원을 동원했다는 혐의도 다스가 이 전 대통령의 소유여야 성립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이밖에 이팔성 전 우리금융 회장과 김소남 전 의원 등 줄잡아 36억원의 불법자금을 챙긴 뒤 공직임명과 이권사업 개입 기회를 준 혐의와, 국정원 자금 수수, 대통령기록물 유출 부분에 대해서도 함께 판단이 이뤄질 예정입니다.

이 전 대통령측은 혐의를 부인하는 입장을 고수할 전망입니다.

다스는 가족 회사일뿐이고, 횡령과 뇌물수수 등 범죄에는 가담하지 않았다는 주장을 펼 것으로 보입니다.

다스가 누구 것이냐는 오랜 질문에 대해 검찰은 10년 전과 다른 결론을 내놓았습니다.

질문에 대한 최종 해답은 법정에서 판가름나게 됩니다.

연합뉴스TV 이소영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ㆍ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