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검찰, '110억원 뇌물' 이명박 전 대통령 구속기소 04-09 14:57


[앵커]


이명박 전 대통령이 구속 상태에서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검찰은 이 전 대통령에게 110억원대의 뇌물수수 등 16개 혐의를 적용하는 한편, 다스는 이 전 대통령의 회사라고 명시했습니다.

서울중앙지검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한 내용 들어봅니다.

이소영 기자.

[기자]


네. 검찰이 이명박 전 대통령의 구속기한을 하루 남겨둔 오늘 이 전 대통령을 구속 상태에서 재판에 넘겼습니다.

지난 6일 1심에서 징역 24년을 받은 박근혜 전 대통령에 이어 또 한명의 전직 대통령이 법정에 서게 된 것입니다.

서울중앙지검 수사팀은 이 전 대통령을 110억원대의 뇌물수수 등 16개 혐의로 구속기소했다고 밝혔습니다.

검찰에 따르면 이 전 대통령은 삼성으로부터 다스 소송비 67억여원을 지원받고, 국정원으로부터 7억원을 상납받은데 이어 공직 임명과 공천 등의 명목으로 36억여원을 수수했습니다.

다스의 실소유주로 분식회계를 통해 350억원에 달하는 회사 돈을 비자금으로 조성한 횡령과 31억원의 조세포탈 혐의도 적용됐고요.

다스 투자금 반환을 위해 청와대 직원을 동원하고, 3천4백건에 달하는 청와대 문건을 영포빌딩에 빼돌리는 등 대통령기록물을 유출한 혐의도 공소장에 포함됐습니다.

이 전 대통령의 거부로 3차례에 걸친 구치소 조사가 불발되면서 민간인 사찰 입막음 의혹 등 추가혐의는 포함되지 않았습니다.

검찰은 미처 확인하지 못한 부분은 이 전 대통령에 대한 법정 피고인신문을 통해 입증하겠다는 방침입니다.

[앵커]


앞으로 이 전 대통령의 재판에서는 어떤 부분이 쟁점이 될까요?

[기자]


네. 검찰은 이 전 대통령이 다스의 실소유주라고 다시 한 번 강조했습니다.

국민적 관심이기도 했던 이 부분은 향후 재판에서도 쟁점이 될 전망입니다.

혐의의 주요 부분인 횡령과 삼성의 소송비 대납 모두 다스가 이 전 대통령의 것이라는 전제에서 출발하기 때문입니다.

검찰은 다스의 설립자금을 이 전 대통령이 댔고, 운영에 관여했을뿐 아니라 법인카드로 5억원을 쓰는 등 수익까지 사용했다는 부분을 강조할 계획입니다.

이에 맞서 이 전 대통령측은 가족회사의 운영을 도왔을뿐이고, 설령 다스를 소유했다 하더라도 횡령 등 범죄에는 가담한 바가 없다고 주장할 예정입니다.

법정 공방에 대비해 두명의 변호사를 추가 영입하며 변호인단을 보강하고 나섰는데요.

기소 후 준비절차를 거치면 정식 재판은 다음달쯤 열릴 전망입니다.


서울중앙지검에서 연합뉴스TV 이소영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ㆍ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