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민주, 경선 여론조사 때 '盧-文' 사용 결국 허용 04-08 10:23


[앵커]


더불어민주당이 지방선거 경선 여론조사에서 후보자들의 경력에 전·현직 대통령의 이름을 결국 넣을 수 있도록 했습니다.

앞서 당 선거관리위원회의 결정을 뒤집은 것으로, 예비후보들 간에는 환영과 반발이 교차하고 있습니다.

이재동 기자입니다.

[기자]


오는 6월 지방선거를 앞두고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등록된 서울 한 지역의 기초단체장 여당 예비후보들입니다.

경력란을 보니 2명에 1명꼴로 김대중·노무현 전 대통령과 문재인 대통령의 이름이 들어가 있습니다.

문 대통령의 지지율이 고공행진을 이어가다 보니 대통령과의 인연을 적극 강조하고 나선 겁니다.

하지만 전,현직 대통령의 측근이란 프리미엄에 후보자의 자질과 능력이 가려질 수 있다는 지적이 제기됨에 따라 당 선거관리위원회는 경선 여론조사에서 대통령의 이름을 사용하지 않기로 했습니다.

그러나 친문 인사들을 중심으로 반발이 이어지며 당 최고위원회는 선관위의 결정을 뒤집었습니다

지난 선거 때와의 형평성 등을 고려할 때 대통령의 이름을 사용할 수 있는 게 맞다는 겁니다.

<김 현 / 더불어민주당 대변인> "최고위원회는 선거의 전략적 판단, (당 선거관리위원회에서) 논의됐던 내용에 대해서 (다시) 논의를 할 수 있습니다."

친문과 비주류 인사 간의 유불리가 엇갈리며 예비후보들 간에는 환영과 반발이 교차했습니다.


일부 당 선관위 위원은 지도부의 결정에 강한 불쾌감을 표시하며 최고위 직후 열린 선관위 회의에 불참했습니다.

연합뉴스TV 이재동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