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채동욱 혼외자 사찰' 국정원 개입 잠정 결론

04-07 18:25

검찰이 채동욱 전 검찰총장의 혼외자 사찰에 국가정보원이 조직적으로 개입했다고 잠정 결론내렸습니다.


서울중앙지검 국정원 수사팀은 2013년 채 전 총장 혼외자 정보를 수집했던 국정원 직원 송모씨로부터 상부 지시를 받았다는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지휘 라인에 있던 서천호 전 2차장과 문정욱, 고일현 전 국장 등도 남재준 당시 국정원장의 승인을 받았다고 밝혀 검찰은 조만간 남 전 원장을 소환할 방침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제보)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