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국정농단' 51명 재판 마무리…1심 총형량 125년

04-07 13:19


[앵커]

박근혜 전 대통령을 마지막으로 국정농단 사건에 얽혀 기소된 주요 피고인의 1심 재판이 모두 마무리됐습니다.

대부분 유죄를 받았고 선고된 형량을 합치면 1심을 기준으로 125년에 달합니다.

김종성 기자입니다.

[기자]

국정농단 사태에 연루돼 재판에 넘겨진 이들은 박근혜 전 대통령을 포함해 총 51명.

전 청와대 고위 공직자부터 재계, 학계까지 다양합니다.

이들 중 1심 기준으로 집행유예를 포함해 징역형을 선고받은 사람은 39명으로 전체 형량만 120년이 넘습니다.

중형을 선고받은 박 전 대통령과 최순실씨의 형량을 합치면 모두 47년으로 전체 형량의 38% 상당을 차지합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의 손발이 돼 기업들로부터 돈을 받아낸 안종범 전 수석은 징역 6년을, 재단을 통해 사익을 취한 차은택씨는 징역 3년을 선고받았습니다.

뇌물공여 등 혐의를 받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1심에서 징역 5년을 선고했지만, 항소심 재판부가 '부정한 청탁은 없었다'고 영재센터 지원금을 무죄로 판단하며 집행유예로 풀려났습니다.

같은 혐의의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은 1심에서 징역 2년 6개월을 선고받고 항소심 재판이 진행 중입니다.

이번 사건과 전혀 무관함을 강조했던 우병우 전 수석은 직권남용 등 혐의로 1심에서 징역 2년 6개월을 선고받았습니다.

한때 정권 실세로 불린 김기춘 전 비서실장과 조윤선 전 장관은 '블랙리스트 사건'으로 여전히 구속상태에 있으며, '문고리 권력' 정호성 전 비서관도 문건 유출로 실형이 선고됐습니다.

'정점'인 박 전 대통령에 대한 판단까지 이뤄지며 국정농단 사건은 일단락됐지만, 확정 판결까진 또 다시 수 년 간의 법정 공방이 이어질 전망입니다.

연합뉴스TV 김종성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제보)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