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한국GM 직원 또 숨진 채 발견…폐쇄 결정 후 3명째 04-07 09:24


인천 논현경찰서는 어제(6일) 오후 4시쯤 인천시 남동공단 인근에 주차된 차에서 한국GM 노동자 55살 김 모 씨가 숨진 채 발견됐다고 밝혔습니다.


경찰은 "타살 흔적이 없다"며 김 씨가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경찰과 노조에 따르면 김 씨는 20년 넘게 한국GM 부평 공장에서 근무해오다 지난달 희망퇴직을 신청했습니다.


군산 공장 폐쇄가 결정된 후 노사 갈등을 겪는 한국GM에서 노동자가 스스로 목숨을 끊은 건 이번이 세 번째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