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백악관 "중국에 최대 관세 압박작전" 여론전 04-07 09:20


[앵커]

미 백악관이 중국에 대한 관세 부과를 '최대 압박작전'이라며 대대적인 여론전에 나섰습니다.

동요하는 주식시장과 농가 등을 달래면서 국제사회와 함께 중국을 더욱 압박하겠다는 뜻으로 해석됩니다.

워싱턴에서 윤석이 특파원입니다.

[기자]

미 백악관은 고강도 관세 부과 조치에 대한 중국의 거듭된 반발에 '최대의 관세 압박'이란 표현까지 동원했습니다.

백악관은 6일 '중국의 불공정한 무역 관행에 맞서 트럼프 행정부의 조치'란 제목의 자료를 통해 "중국의행태를 바꾸기 위해 중국에 대한 압박을 최대화하는 작업이 진행됐다"고 밝혔습니다.

미국이 통상 문제에 '최대 압박작전'까지 거론한 것은 북핵 문제에 대한 '최대 압박작전'처럼 국제사회와 공동 전선을 구축해 중국을 더욱 압박하겠다는 뜻으로 해석됩니다.

백악관은 "이번 조치는 수십년간 지속되온 중국의 불공정한 무역 관행 때문"이며 "결국 국제사회도 지지할 것"이라고 기대하고 있습니다.

<래리 커들로 / 백악관 국가경제위원장> "중국은 전세계 나머지가 미국의 편이라는 것을 알아야 합니다. 또 중국은 기술 분야 산업의 중요성과 장벽을 낮춰야한다는 점을 알아야 합니다."

백악관은 특히 중국의 제조업 발전계획인 '중국제조 2025'를 직접 거론하면서 "중국이 다른 나라의 시장점유율을 빼앗아가려는 목표를 명시하고 있다"며 "전 세계가 우려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피해를 본 동맹국들과도 협력해 나갈 방침"이라며 "중국에 대한 투자 제한 조치도 검토중"이라고 밝혔습니다.

다만 백악관의 이런 여론전은 향후 협상국면에서 유리한 고지를 차지하고, 동요하는 주식 시장과 농가의불만을 달래기 위한 차원도 있다는 해석이 나옵니다.

워싱턴에서 연합뉴스TV 윤석이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