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여권 주자들 '너도나도 문재인 마켓팅'…어느 선까지 허용할까? 04-01 16:25


[앵커]

6월 지방선거와 재보선 출마를 선언한 여당 후보들에겐 문재인 대통령만큼 좋은 홍보 수단도 없습니다.

하지만 당에선 지나친 '문재인 마케팅'을 두고만 볼 순 없다는 입장인데요.

'문재인 마케팅', 어느 선까지 허용될까요?

박상률 기자입니다.

[기자]

출마를 선언한 더불어민주당 후보들은 너나 할 것 없이 '문재인 마케팅'에 적극 나서고 있습니다.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외치거나 대통령과의 인연을 강조하는 식입니다.

<우상호 / 더불어민주당 의원> "저는 문재인 대통령과 각을 세운 적이 없는 유일한 후보…"


<최재성 /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 "저는 문 대통령이 열고 있는 새로운 대한민국을 만드는데 헌신하고…"

하지만 당 지도부는 지나친 '문재인 마케팅'을 경계해야 한다는 입장입니다.

일단 중앙당은 후보 경력에서 캠프 조직의 직함은 허용하지 않겠다는 방침을 세웠습니다.


다만 공식 직함에 문 대통령의 이름을 포함하는 것은 허용하도록 했습니다.

또 다른 문제는 직함에 '문재인 정부'라는 표현을 쓸 수 있을지 여부입니다.

실제로 대통령과 인연이 없는 관료 출신 후보들까지도 '문재인 정부'를 사용할 경우 공정성에 문제가 있을 수 있습니다.

현재까지는 직함에 '문재인 정부'라는 표현은 인정되지 않을 가능성이 높습니다.

당내에선 후보 소개 문구에 문 대통령 이름 석 자만 들어가도 지지율이 10% 포인트 이상 상승하는 효과가 있을 것이라는 분석도 나옵니다.

여당 후보로서 대통령의 고공 지지율에 의존하는 것은 당연하지만 지역발전에 대한 진지한 고민이 빠져선 안된다는 지적도 제기됩니다.

연합뉴스TV 박상률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