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국정원 대북공작비ㆍ해외공작비 유용…MB도 알았나 01-25 14:47


[앵커]

원세훈 전 국정원장을 중심으로 한 MB 정부 국가정보원의 자금 유용 의혹이 하나 둘 실체를 드러내고 있습니다.

핵심은 이명박 전 대통령이 알고 있었는지인데, 수사가 어느 때보다 빠르게 전개되고 있는 만큼 검찰의 행보에 관심이 쏠립니다.

구하림 기자입니다.

[기자]


원 전 원장이 빼돌린 것으로 의심 받는 국정원 자금 중 하나는 해외공작비입니다.

퇴임 후 자리 마련을 위해 미국 명문대에 200만달러를 보내고, 집 인테리어 비용에 10억원을 들인 의혹으로, 검찰은 원 전 원장 본인은 물론 해외 파트를 맡았던 당시 국정원 간부와 원 전 원장의 아내까지 조사를 마쳤습니다.

여기에 검찰은 대북 특수공작비가 정치인 등에 대한 불법사찰에 사용된 정황도 포착해, 자금의 흐름을 추적하고 있습니다.

방첩 업무를 맡았던 핵심 간부였던 최종흡 전 국정원 3차장에 이어, 후임인 김남수 전 3차장을 각각 소환해 공작비 사용 정황과 윗선의 지시 여부 등을 추궁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와 별개로 공작비가 당시 청와대에 상납됐을 가능성도 수사 대상입니다.

의혹이 여러 갈래로 나뉘면서 수사가 점차 확산되는 가운데, 가장 큰 관심사는 이 전 대통령의 개입 여부입니다.

이 전 대통령이 각종 자금이 빼돌려진 사실을 인식했거나 관여했는지 밝히는 것이 직접적인 혐의 적용 등 수사의 향방을 가를 변수이기 때문입니다.

측근들의 잇단 증언에 이어 친형인 이상득 전 의원까지 조사를 받을 예정인 가운데, 검찰은 의혹의 최종 꼭짓점인 이 전 대통령의 소환 시기를 신중하게 저울질하고 있습니다.

연합뉴스TV 구하림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ㆍ제보)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