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기독교복음침례회(구원파) 및 유병언 전 회장 관련 정정 및 반론> 12-20 12:02


연합뉴스TV는 기독교복음침례회(일명 구원파) 및 유병언 전 회장 관련 보도에 대하여, 기독교복음침례회 교단 및 유 전 회장의 유족과 합의를 통해 다음과 같이 통합 정정 및 반론 보도를 게재합니다.

1. 오대양 사건 및 5공화국 유착 관련 보도에 대하여

기독교복음침례회 및 유 전 회장이 오대양 사건과 관련이 있다는 보도와 유 전 회장이 1980년대 전경환 씨와의 친분 및 전두환 대통령 시절 5공화국과의 유착관계를 통해서 유람선 사업 선정 등 세모그룹을 급성장시켰다는 보도는 1987년과 1989년 그리고 1991년 검찰, 경찰, 국회의 3차례의 집중적인 수사를 통해 사실이 아닌 것으로 밝혀졌으며, 2014년 5월 21일 인천지검에서 공문을 통해 관련 없음을 확인해 준 바 있습니다.

2. 구원파의 교리 폄하 및 반사회적 집단 이미지와 관련해

기독교복음침례회 교리와 관련해 ‘한번 구원 받으면 무슨 죄를 지어도 상관없고 회개도 필요 없으며, 유 전 회장의 사업이 하나님의 일이며 회사에서 열심히 일하는 것이 구원이고 예배라는 교리를 가졌다’는 주장이 있었으나 해당 교단은 그런 교리를 가진 사실이 없다고 밝혀왔습니다.

3. 기독교복음침례회에서의 유 전 회장 지위 관련 보도에 대하여
기독교복음침례회는 유 전 회장이 1970년대 극동방송국 선교사(미국 TEAM선교회 소속)들로부터 목사 안수를 받은 사실은 있으나 교단 내에서는 교주도 총수도 아니며 해당 교단은 평신도들의 모임으로 목사가 없음을 밝혀왔습니다.

4. 유병언 전 회장의 정관계 로비설 및 경영개입 보도에 대하여
‘유병언 키즈’나 ‘유병언 장학생’은 존재한 사실이 없으며, 이용욱 전 해경국장은 현재 기독교복음침례회 신도가 아니며, ‘높낮이회’는 유 전 회장 경영 개입과는 무관한 관련 회사의 친목 모임이라고 알려왔습니다. 또한 검찰 수사결과, 유 전 회장이 채규정 전 전라북도 부지사를 통하여 로비를 하거나 50억 상당의 골프채 등을 통하여 정관계 로비를 했다는 설은 사실무근이며, 세모 그룹은 1997년 부도 이후 적법한 법정관리를 절차를 밟아 회생한 것으로 확인되었습니다.

5. 유 전 회장 세월호 실소유주 보도에 대하여

유병언 전 회장은 세월호의 선사인 청해진해운 주식을 유 전 회장의 명의로 소유한 사실이 없을 뿐만 아니라, 청해진해운의 주식이 유 전 회장의 차명재산이 아니라는 판결이 있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독교복음침례회 측의 좀 더 자세한 입장은 ‘구원파에 대한 오해와 진실 (klef.co.kr)’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