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중국 외교부 "한중, 각 분야 조속한 교류 정상화 합의" 10-31 12:12


[앵커]

중국 외교부도 우리의 한중관계 진전 발표와 동시에 그간 양국간 교류 정상화의 합의 내용을 공개했습니다.


미국의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사드 한반도 배치와 관련해선 그간 입장을 재확인하면서 한국이 적절한 조치를 해줄 것을 기대한다고 밝혔는데요.

보도국 연결해 보겠습니다.

임혜준 기자.

[기자]

네, 중국 외교부는 한중 양국이 각 분야에서 조속한 교류 정상화에 합의했다고 발표했습니다.

'한중 양국이 한중 관계 소통'을 진행했다는 제목으로, 우리 정부가 발표한 내용과 동일한 내용의 발표문을 홈페이지에 게시했는데요.

앞서 전해진 대로 양국은 한반도 비핵화 실현, 북핵문제의 평화적 실현이라는 원칙을 다시금 확인하고, 외교 수단을 통해 북핵 문제 해결을 지속, 추진한다는 것을 재확인했습니다.

또 이를 위해 양국은 전략적 소통과 협력을 한층 더 강화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습니다.

그간 갈등의 핵으로 자리매김해온 사드 한반도 배치 문제와 관련해 중국은 한국이 중국의 안보적 이해관계와 입장을 주의해 적절히 유관 문제를 처리하길 바란다고 명시했습니다.

그간 사드 문제는 우리 외에도 미중간 갈등, 또 1인 집권체제를 공고히 하려는 시진핑 체제의 중국 내부 문제이기도 했습니다.

시 주석 2기의 본격 출범을 맞아 사드 갈등이 해법을 찾는 방향으로 나아가게 된 건 우리 정부의 신중한 접근 외에도 이 같은 배경이 작용했다는 분석이 나옵니다.

베이징의 한 소식통은 "시진핑 집권 2기가 출범한 상황에서 최대 주안점을 두는 트럼프 방중이 임박해있고 평창 동계올림픽까지 다가오는 상황에서 사드 문제로 인한 한중 갈등 해소는 어쩌면 당연한 수순이었을지 모른다"고 지적했습니다.

향후 중국인들의 한국 단체관광 금지와 한류 방영 금지, 한국 기업들에 대한 규제가 어떻게 풀릴 지가 추후 관심사로 떠올랐습니다.

주중 한국 기업 내에선 사드 보복의 기저엔 중국 기업들의 피해 의식도 자리하고 있어 추후에도 완전히 규제 이전으로 되돌아가긴 어려울 것이라는 우려의 목소리도 나왔습니다.

지금까지 보도국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ㆍ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