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산업부, 채용비리 근절 나섰지만…장ㆍ차관은 안보여 10-31 10:14


[앵커]

산업통상자원부가 산하 공공기관들과 회의를 갖고 채용비리를 근절하기 위한 대책을 내놨습니다.

산업부는 강원랜드 등 산하 공공기관들이 유독 채용비리에 많이 연루돼있어 지탄을 받아왔는데요.

무슨 일인지 이번 회의에 장관이나 차관은 나타나지 않았습니다.

김보윤 기자입니다.


[기자]


산업부가 유관기관의 채용비리까지 들여다보기로 했습니다.

공공기관 41곳 뿐만 아니라 유관기관 20곳까지 감사대상에 포함시킨다는 겁니다.

<박일준 / 산업통상자원부 기획조정실장> "감사인력도 충원해서 철저하고 강도 높은 특별조사를 실시할 계획입니다."

산업부는 다음달 말까지 공공기관에 대한 채용비리 점검을 마치고 올해 말까지는 유관기관에 대한 조사도 마무리할 계획입니다.

산업부는 그러면서 최근 5년 동안의 채용 관련 서류를 파기하거나 수정하지 말고 연말까지 보존하라고 당부했습니다.

41개 공공기관의 인사 담당자들은 채용비리가 발생하면 청탁금지법에 따라 어떠한 처벌도 감수하겠다는 서약도 했습니다.

하지만 산업부가 채용비리 근절대책을 처음으로 내놓은 자리에 백운규 장관이나 이인호 차관은 나타나지 않았습니다.

백 장관은 강원랜드 등 산하기관들이 줄줄이 채용비리에 연루됐음에도 지난 27일 채용비리 관련 장관회의에 불참해 논란이 됐습니다.

산업부 측은 "지난 회의에서 나온 내용을 어떻게 실행할지를 논의하는 자리여서 장차관은 참석하지 않았다"고 설명했습니다.

반면 같은 내용에 대해 중소벤처기업부는 공석인 장관 대신 차관이, 금융위원회는 차관급인 부위원장이 회의를 주재할 예정입니다.

연합뉴스TV 김보윤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ㆍ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