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뉴스초점] KIA 8년만에 한국시리즈 우승 10-31 09:30

<출연 : 연합뉴스TV 스포츠문화부 백길현 기자>

KIA가 두산과의 한국시리즈를 5차전에서 끝내고 가슴에 11번째 별을 달았습니다.

한국시리즈 소식 스포츠문화부 백길현 기자와 알아보겠습니다.

어서오세요.

[앵커]

KIA와 두산의 한국시리즈, 전문가들도 아주 팽팽하게 예상을 했던것으로 아는데, 예상밖에 KIA가 쉽게 우승을 차지했습니다.

[기자]

네, 어제 잠실구장에서 2017 프로야구가 마무리됐습니다.

마지막 주인공은 말씀하신대로 기아 타이거즈였습니다.

1차전을 두산이 승리하면서, 두산이 플레이오프의 기세를 그대로 이어가는 것 아닌가 했는데요.

그 이후 내리 4경기를 기아가 승리하면서 비교적 쉽게 우승컵을 품에 안았습니다.

지난 2009년 이후 8년만의 우승인데요.

2009년에도 SK와 한국시리즈를 치러 잠실에서 우승을 확정 지었는데 이번에도 잠실에서 우승 축포를 쏘아올렸습니다.

아무래도 잠실이 기아에 행운을 가져다 주는 장소인 것 같습니다.

어제 이야기를 한번 해봐야할 것 같습니다.

어제 경기는 사실 9회말 투아웃까지 승부를 알 수 없는 명승부였습니다.

네 사실 경기 중반까지만 해도 기아가 무난히 우승을 확정짓는 것이 아닌가 했습니다.

3회초에 이범호가 만루홈런을 때려내는 등 7대 0까지 앞서나갔는데요.

두산이 7회에 6점을 만회하면서 턱밑까지 쫓아갔습니다.

이가운데 김기태 감독은 양현종을 9회말 마운드에 올렸는데 사실 2사 만루의 위기까지 몰렸습니다.

이 상황에서 하필 컨디션이 좋지 않은 김재호가 타석에 들어서면서 두산은 허무하게 마지막 기회를 놓쳤습니다.

우승을 앞두고 마지막 아웃카운트를 잡는 투수를 헹가레 투수라고 하는데요.

김기태 감독은 이 영광을 양현종에게 주기 위해 일부러 양현종을 마운드에 올렸습니다.

[앵커]

원정 경기에서 우승 축포를 쏘아올렸는데 어제 기아 선수단의 우승 후 분위기 어땠습니까?

[기자]

가장 인상적인 것이 김기태 감독이었습니다.

김 감독은 두눈에 실핏줄이 다 터진 상태로 눈물을 흘리면서 기아 응원석에 큰절을 했습니다.

이번 한국시리즈 MVP인 양현종도 눈물을 훔치는 모습이 눈에 띄었습니다.

어제 만루홈런을 친 이범호, MVP 양현종, 김기태 감독의 소감을 차례로 들어보시죠.

<이범호 / KIA 타이거즈> "아시는 분들 모든 분이 언젠가는 한번 칠테니까 그때 위해서 힘 아껴 놓으라고 다행입니다. 진짜 못쳤으면 이민 갈뻔 했는데 너무 너무 고맙습니다."

<양현종 / KIA 타이거즈> "(마지막 아웃카운트를 잡을 때) 그냥 끝났구나, 생각했어요. 한 시즌 잘 준비해왔는데 잘 끝났구나 하면서 제 스스로 눈물도 나고…"

<김기태 / KIA 타이거즈 감독> "선수들이 하고자하는 간절함이 있었고 뭐니 뭐니 해도 우리 기아를 사랑해주는 모든 팬들. 모든 팬들께 감사하고 감사합니다."


[앵커]

이번 기아의 우승은 11번째인데요.

기아가 한국시리즈에 올라와서 단 한번도 진적이 없다면서요?

[기자]

그렇습니다.

기아의 우승이 2009년 이후 8년만이긴 한데요.

그동안 기아는 한국시리즈에 11번 올라와서 모두 우승하는 엄청난 대기록을 수립했습니다.

한국시리즈에만 올라오면 우주의 기운이 기아를 감싼다 라는 말이 나올 정도였는데요.

이번에도 여지 없이 우승을 차지하면서 한국시리즈에서만큼은 최강자임을 입증해보였습니다.

사실 두산은 이 징크스를 단군신화가 뛰어 넘을 수 있을것으로 기대했습니다.

기아를 상징하는 호랑이, 두산의 상징 곰이 맞붙어서인데요.

단군신화에서 호랑이와 곰중에 100일을 버텨내 사람이 된 것은 곰이었죠.

하지만 우주의 기운이, 이 단군 신화를 뛰어넘는 결과가 나왔습니다.

[앵커]

기아가 올해 정규리그도 우승하고 한국시리즈까지 가져왔는데, 우승 원동력은 뭐였습니까?

[기자]

사실 올해 우승을 위해 기아만큼 확실하게 준비한 팀은 없을 것 같습니다.

올해 만큼은 우승하겠다라고 작정을 했던 것 같습니다.


일단 FA 최대어인 최형우를 4년 100억에 영입했구요.

나지완과 4년 40억, 양현종과는 1년 22억 5천만원에 계약했습니다.

여기에 외국인 선수 헥터, 팻딘, 버나디나 3명과 계약하는데 약 39억이 들었습니다.

모두 합하면 201억 5천만원이죠.

여기에 시즌 중간에도 끊임없이 트레이드를 통해서 취약 포지션을 보강했습니다.

톱타자가 된 이명기, 포수 김민식, 그리고 마무리 김세현까지 영입했습니다.

공격적인 투자와 트레이드로, 기아가 막강 전력을 갖추게 된 것이 우승의 원동력이 아닐까 싶습니다.

[앵커]

사실 우승은 한 사람의 힘으로만 되는 건 아닌데요.

그래도 우승의 일등공신을 꼽아본다면 백기자는 누구라고 생각하시나요?

[기자]

사실 이번 한국시리즈에서 기아에서는 누구 하나 특별히 크게 부진했다고 볼 수 있는 선수는 없었습니다.

하지만 단연 한국시리즈 MVP 양현종 선수를 일등공신으로 꼽고 싶습니다.

1차전을 두산에 내준 가운데, 양현종은 2차전 선발로 나서서 완봉승을 거뒀습니다.

기아가 우승을 위해 거둔 4승중 1승은 오롯이 양현종의 덕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의 놀라운 투구내용이었습니다.

또 실제로 2차전에서 양현종이 호투한 이후에 기아의 선수들이 큰 자극을 받았다고 합니다.

3차전에서 선발로 호투한 팻딘은 "어제 양현종의 호투를 보고 두산 선수들도 사람이구나"하고 자신감을 얻었다고 했구요.

3차전 쐐기포의 주인공 나지완도 "양현종에게 너무 미안했다"라고 말을 할 정도였습니다.

양현종이 보여준 투지가 기아에 불을 지르지 않았나 하는 생각이 듭니다.

[앵커]

한국시리즈 3연패에 실패한 두산 이야기를 하지 않을수 없습니다.

엔씨와의 플레이오프를 봤을때만해도 사실 두산이 이렇게 무기력하게 무너질줄 몰랐거든요.

[기자]

그렇습니다.

한국시리즈에서 두산은 전력 100%를 발휘하지 못했습니다.

특히 김태형 감독이 보여준 믿음의 야구가 과연 옳았느냐에 대한 이야기가 많습니다.

주전 유격수인 김재호가 부상으로 온전치 않은 상태였습니다.

수비는 가능해도 공격은 거의 안되는 수준이었습니다.

하지만 김태형 감독은 계속해서 김재호를 기용했습니다.

하지만 김재호는 타격에서 무기력한 것은 물론이고, 4차전에서는 결정적인 실책도 했습니다.

운이 나쁘게도, 어제 마지막 아웃카운트도 김재호였습니다.

주전 포수 양의지도 마찬가지인데요.

2차전에서 결정적인 판단 실수로 결승점을 내준 이후 양의지가 심리적으로 계속 흔들리는 모습이었습니다.

타격에서도 부진했고 수비 실수도 계속됐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김태형 감독은 양의지를 중용했습니다.

이 선택이 옳았느냐, 라는 것은 계속해서 논란거리가 될 것 같습니다.

그리고 한 가지 아쉬웠던 부분이 있는데요.

지난 한국시리즈에서 삼성은 두산에 완패한 뒤에 두산의 우승 세리머니를 모두 도열해서 축하해주는 아름다운 패자의 모습을 보여줬습니다.

이것이 새로운 문화로 자리잡지 않을까 했는데 어제는 그런 모습이 없었습니다.

만일 두산이 이 부분을 지켜줬더라면 명문 구단의 품위가 끝까지 지켜지지 않았을까 하고 아쉽습니다.

[앵커]

이야기거리가 아주 풍성했던 한국시리즈인데, 이번 한국시리즈에 대한 팬들의 열기가 아주 뜨거웠다구요?

[기자]

매년 한국시리즈는 한해 야구의 하이라이트기 때문에 늘 관심이 집중되지만 올해는 인기 구단들의 맞대결이어서 더욱 뜨거운 열기였습니다.

온라인으로 진행된 티켓 예매가 4분만에 매진이 되기도 했구요.

경기장 밖에는 '남는 표가 생기면 팔아달라'는 피켓을 들고 서있는 팬들이 정말 눈에 많이 띄었습니다.

암표값도 천정부지였는데요.

3만원짜리 티켓이 30만원~40만원정도에 거래가 될 정도였습니다.

특히 이번에 현장에 나가서 취재하면서 정말 서울에 기아 팬들이 많구나 라고 느꼈는데요.

두산의 홈 경기로 열린 잠실 구장을 보면 전광판을 기준으로 기아와 두산이 딱 절반씩 자리 하고 있었습니다.

또 객관적으로 봐도 기아의 응원열기가 훨씬 더 뜨거웠습니다.

응원전 중간 중간에 두산의 응원 단장이 "여기가 기아의 홈입니까"하고 반문하는 장면이 나올 정도였습니다.

양현종 선수가 이번 한국시리즈를 앞두고 열린 미디어데이에서 서울에도 기아 팬이 많으니 '홈 7연전으로 생각하겠다'라고 이야기 했었는데요.

정말 팬들의 열광적인 응원에 기아가 큰 힘을 얻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도 듭니다.

[뉴스09]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ㆍ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