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박근혜 국정원 '문화계 블랙리스트' 작성 핵심역할" 10-31 07:36


[앵커]

국정원 개혁위원회는 "박근혜 전 대통령 당시 국정원이 문화계 블랙리스트 작성에 관여한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습니다.

청와대 지시로 문체부와 함께 8천500명에 대한 인물 검증까지 담당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성승환 기자입니다.

[기자]

국정원 개혁위원회에 따르면 2013년 8월 국정원은 막 부임한 김기춘 청와대 비서실장에게 하나의 문건을 보고했습니다.

'문화예술계 좌성향 세력 활동 실태'라는 제목의 보고서에는 좌편향 인사들이 이듬해 열릴 지방선거를 조직 재건의 기회로 보고 세력 확대를 시도하고 있다는 내용이 담겼습니다.

이에 김기춘 실장이 문화예술계의 좌편향 문제를 지적했고 국정원과 문화체육관광부가 인물 검증을 수행했다는 것이 개혁위의 설명입니다.

개혁위에 따르면 김 실장은 국정원과 문체부에 실태 파악부터 지원 대상을 선정하는 심사위원에 대한 정체성 검증까지 지시했습니다.

특히 국정원은 2014년 3월 문화예술계 좌성향 문제 단체 15개, 인물 249명을 추리고 자금줄 차단 등 대응전략까지 적어 청와대에 보고했습니다.

명단은 갈수록 늘어 작년 9월까지 국정원에서 문체부가 넘긴 8천500명을 검증해 348명을 문제인물로 선별해 통보했다고 개혁위는 밝혔습니다.

개혁위는 국정원이 '살인의 추억', 'SNL' 등 CJ E&M이 제작한 영화와 프로그램의 이념 문제를 지적하며 CJ측에 강력 경고할 것을 건의한 사실도 확인했다고 전했습니다.

이와 함께 이명박 전 대통령 당시 '진보정권은 종북'이라는 내용 등을 담은 안보교육 자료를 제작한 '국가발전미래교육협의회'가 원세훈 전 국정원장 지시로 설립됐다는 사실을 확인됐습니다.

특히 정치 편향성 문제가 제기되자 보훈처에 '민간단체로 정부 예산 지원 없이 각계 후원금으로 운영되고 있다'고 부각할 것을 통보했다고 개혁위는 설명했습니다.

연합뉴스TV 성승환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ㆍ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