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한국당 "국감 보이콧 유지ㆍ상복시위"…장기전은 부담 10-30 07:17


[앵커]

방통위의 MBC 대주주 방문진 보궐이사 선임에 반발해 국감 일정을 전면 거부한 자유한국당이 보이콧 방침을 계속 유지키로 했습니다.

특히 상복 시위를 전개하는 등 투쟁수위를 한층 끌어올린다는 방침입니다.

박상률 기자입니다.

[기자]

전면적인 국감 보이콧에 돌입한 자유한국당은 일요일에도 특별대책회의를 열고 향후 대응 방안을 논의했습니다.


회의를 주재한 정우택 원내대표는 일단 보이콧 강행 의지를 다시 한번 확인했습니다.

<정우택 /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지금의 공영방송 장악 작태가 민주당 내부 문건 그대로 집행되고 있다는 점을…문재인 정부의 방송 장악 음모에 맞서서 결연히 싸우겠다는 말씀을 다시 한 번 분명히…"


정 원내대표는 회의가 끝난 뒤 소속 의원들에게 상복시위를 독려하는 메시지를 보내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보이콧 중단 시기나 다음달 1일로 예정된 문재인 대통령 시정연설 참석 여부 등에 관해서는 결론을 내리지 못했습니다.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은 한국당을 강력히 비판하며 조속한 복귀를 촉구했습니다.

민주당은 "한국당은 명분없는 국정감사 불참을 이어가고 있다"며 참담하다고 비판했고, 국민의당도 "국감 파행의 피해는 국민들에게 돌아간다는 점을 명심하라"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한국당이 일단 국감 보이콧 유지 방침을 밝히긴 했지만, 장기전은 쉽지 않을 것이란 전망이 적지 않습니다.

특히 정부여당이 주도하는 입법, 예산안 심의에 불참할 경우 오히려 한국당 입장에서는 손해라는 주장도 나옵니다.

한국당은 조만간 의원 전원이 참석하는 의총 등을 열고 최종 투쟁 방안을 결정할 방침입니다.

연합뉴스TV 박상률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