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펜스 미국 부통령, 미 최대 핵기지 찾아 대북 압박 10-28 20:39

[뉴스리뷰]

[앵커]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이 미국 내 최대 전략 핵기지를 방문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 방한을 앞두고 대북 압박을 강화하려는 움직임으로 보이는데요.

로스앤젤레스에서 옥철 특파원이 소식 전합니다.

[기자]

미국 중북부 노스다코타 주 미노트 공군 기지.

미 핵기지 중 가장 많은 고성능 핵탄두를 보유해 미국 핵 전력의 심장으로 불리는 곳입니다.

핵탄두를 장착할 수 있는 미니트맨 ICBM 450기 중 3분의 1이 이곳에 실전 배치돼 있습니다.

미 공군의 주력 핵 전폭기 B-52도 24시간 발진 체제를 가동하고 있는 곳입니다.

펜스 부통령이 오늘 미노트 공군 기지를 전격 방문했습니다.

6주 전 제임스 매티스 국방장관도 찾았던 곳입니다.

펜스 부통령은 미노트 기지 정예대원들에게 "세계 평화를 위해 미국의 핵 격납고 기지보다 더 강력한 부대는 없다"고 말했습니다.

특히 트럼프 행정부 아래에서 미국의 핵 억지력은 역대 어느 정부보다 강력하다고 강조했습니다.

<마이크 펜스 / 미국 부통령> "현재의 핵 억지력은 현대적이고 튼튼하며 유연성과 회복력을 갖췄습니다. 그 어떤 적과 맞서더라도 빠르고 그리고 압도적으로 대응할 수 있습니다."

그러면서 자신의 연설 대부분을 북한 핵 위협에 대한 대응에 할애했습니다.

<마이크 펜스 / 미국 부통령> "지금 세계는 단언컨대 25년 전 공산주의가 붕괴된 이후 그 어느때보다 더 위험합니다."

펜스 부통령은 미사일 및 전폭기 부대장으로부터 핵 공격 대응 태세를 브리핑받았습니다.

펜스 부통령과 별도로 매티스 국방장관은 판문점 공동경비구역, 제이에스에이를 방문해 대북 압박과 한반도 비핵화 원칙을 재천명했습니다.

로스앤젤레스에서 연합뉴스 옥철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ㆍ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