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달라진 한국사회…진영 갈등은 여전 10-28 14:42


[앵커]

1년 전 뜨겁게 타오른 촛불은 우리사회의 많은 것을 변화시켰습니다.

하지만 추구하는 이념과 가치를 기준으로 나뉘어진 진영 간 갈등은 여전합니다.

정영빈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촛불 이후 가장 큰 변화는 권력기관으로부터 시작됐습니다.

각종 집회 때마다 주변을 빈틈없이 에워쌌던 차벽이 사라졌고 경찰청장은 시민 앞에 고개를 숙였습니다.

<이철성 / 경찰청장> "과거의 잘못된 역사를 되돌아보면서 경찰의 인권 개혁을 강도높게 추진하겠다는 마음 속 다짐을 했습니다."

국정원은 국내 정보담당관제도를 폐지한 뒤 개혁위원회를 가동하고 있고 검찰도 강도높은 개혁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불통과 권위로 상징됐던 정부가 국민과의 적극적인 소통을 시도하는 것도 달라진 점입니다.

신고리 5, 6호기의 건설 재개를 국민들이 참여해 결정한 신고리 공론화위원회가 대표적인 사례입니다.

<박수현 / 청와대 대변인> "지난 3개월간 숙의를 거쳐 권고안을 제안해주신 공론화위의 뜻을 존중합니다."

하지만 진보와 보수 간 진영 갈등은 여전합니다.

촛불집회 1주년을 맞아 '태극기와 촛불'은 또다시 광장에서 한판 대결을 벌일 기세입니다.

친박, 보수성향 단체들은 태극기 집회를 열어 박근혜 전 대통령의 석방을 촉구하고 있고 진보성향 단체들은 적폐청산을 외치며 이명박 전 대통령의 구속 등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정치권도 상황은 마찬가지입니다.

국감기간 민주당과 한국당은 이른바 적폐청산을 놓고 연일 정면 충돌하고 있습니다.

<우원식 /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보수정권 9년의 총체적 국정실패를 되돌아보고 민생과 민주주의를 훼손하고 헌정질서를 유린한 국정농단의 실체를 국민 앞에 드러내고…"

<정우택 /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문재인 정권의 무능을 심판하는 무능심판 국감을 하도록 하겠습니다. 자유대한민국을 반드시 수호해 나가는 국감이 되도록…"

전문가들은 촛불집회와 태극기집회로 진영 간 갈등의 골이 깊어진 상황에서 정치권이 이를 자극하기보다 국민 통합에 힘써야 한다고 지적합니다.

연합뉴스TV 정영빈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ㆍ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