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국토위 서울시 국감 파행…'野의원 협박' 논란 10-25 22:22


[앵커]

20일간 이어지는 국감 레이스도 이제 막바지를 향하고 있는데요.

하루가 멀다하고 파행이 거듭되고 있습니다.

서울시 국감에서는 자료를 요청한 야당 의원이 협박을 받았다고 주장해 논란이 됐습니다.

임광빈 기자입니다.

[기자]


서울시 국정감사는 시작과 함께 고성으로 얼룩졌습니다.

자유한국당 정용기 의원이 서울시에 태양광발전 사업 관련 자료요청을 했다가 관련 기업인으로부터 협박을 받았다며 녹취록을 공개한 것이 발단이 됐습니다.

<녹취> "내가 할 수 있는 주권자의 권리를 행사하겠다. 낙선운동 합법적으로 얘기할 수 있는데, 나한테는 정용기씨가 X도 아니에요."

<정용기 / 자유한국당 의원> "공무원 조직이 맞아요? 국회의원이 국정감사 자료요구를 했더니 바로 해당기업인에게 전달해서 기업인이 국회의원에게 찾아와서…"

정 의원은 '국감에 대한 도전 행위'라며 박원순 서울시장의 사과를 요청했고, 여당 의원들이 박 시장의 의견을 들어보자며 수습에 나섰지만 국감은 시작 1시간 만에 정회됐습니다.

<윤후덕 / 더불어민주당 의원> "자료요청과 관련해 문제가 있다고 한 의원님이 제기한 문제로 정회까지 가는 것은 정상적인 운영의 방법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어렵사리 재개된 국감에서는 서울시 산하 SH공사에서 소위 '블랙리스트'로 추정되는 문건이 나왔다는 의혹을 놓고 '2차전'도 벌어졌습니다.

주요 간부의 정치성향을 분석해 불이익을 준 것이라는 야당의 주장에 박 시장은 문건의 사실여부를 확인하겠다면서도 오히려 승진한 경우도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내년 지방선거를 앞두고 사실상 박 시장에 대한 국감이 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 가운데, 3선 도전 여부를 묻는 야당 의원의 질문에 박 시장은 "여러 얘기를 듣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연합뉴스TV 임광빈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ㆍ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