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국정원-대기업 연결고리…'화이트리스트' 수사 가속도 10-25 21:23

[뉴스리뷰]

[앵커]

박근혜 정부가 보수단체를 시위에 동원한 '화이트리스트' 수사가 연일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박준우 당시 청와대 정무수석이 피의자로 소환됐고, 이들 단체에게 돈을 낸 기업들에 대한 수사도 활발하게 진행중입니다.

구하림 기자입니다.

[기자]

박준우 전 청와대 정무수석이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에 소환됐습니다.

박근혜 청와대가 국정원과 전경련을 창구 삼아 대기업에 자금을 요구해 관제시위 지원금을 댄 의혹에 관여한 혐의입니다.

박 전 수석은 최근 블랙리스트 1심 재판에서 김기춘 전 비서실장이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작성을 지시했다고 증언한 인물입니다.

검찰은 박 전 수석을 소환하기 이틀 전, 장충기 전 삼성 미래전략실 차장을 참고인으로 불러 조사했습니다.

검찰은 삼성이 국정원의 요구에 따라 경우회 등 보수단체에 10억원이 넘는 자금을 지원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현대기아차가 국정원의 요구로 시위 자금을 댄 데 이어, 삼성 역시 국정원의 자금 지원 압박을 받았다는 것입니다.

검찰 관계자는 정부의 강요로 돈을 낸 기업들에 대한 수사와 관련해 "비공개 소환자가 많고 구체적 확인이 어렵다"고 밝혀 전방위 수사가 이뤄지고 있음을 시사했습니다.

올해 박영수 특검으로부터 화이트리스트 사건을 넘겨 받은 검찰은 청와대뿐 아니라 국정원의 개입 정황도 잡고 수사망을 확대하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화이트리스트 수사는 청와대와 전경련, 보수단체로 이어지는 연결고리를 넘어 당시 국정원의 개입 여부를 밝히는 방향으로 뻗어나가는 모습입니다.

한편 밤샘조사를 받은 이헌수 전 국정원 기조실장에 대해 검찰은 구속영장을 청구할 방침입니다.

연합뉴스TV 구하림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ㆍ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