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유엔, 대북거래 금지 '이중용도 품목' 32개 추가 10-25 09:49


[앵커]

유엔이 민간 물자이지만 군사용으로도 사용할 수 있는 이른바 '이중용도 품목'의 대북 거래 제재를 강화했습니다.

지난달 안보리에서 만장일치로 채택했던 대북제재 결의 내용에 따른 겁니다.

조성혜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유엔이 민간 물자이지만 무기 등 군사용으로도 사용할 수 있는 이른바 '이중용도 품목' 의 대북 거래 제재를 강화했습니다.

AP통신에 따르면 유엔 안보리 산하 대북제재위원회는 핵실험 관련 장비 등 32개 품목을 북한과 거래 및 이송이 금지되는 이중용도 품목에 추가했습니다.


대북제재위가 안보리에 제출한 보고서에 따르면 신규 지정 품목에는 방사성 물질을 운반할 수 있는 박스와 냉각 시스템 뿐만 아니라 엑스레이 기계와 지진탐지 장비까지 포함됐습니다.

입자 가속기와 중성자 계산 소프트웨어, 방사능에 견딜 수 있는 카메라 등도 추가됐습니다.

유엔 소식통은 "북한의 핵 활동이나 핵실험과 관련될 수 있는 장비가 포함된 것" 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북한의 잇따른 핵·미사일 실험에 대응해 안보리는 지난달 11일 만장일치로 신규 대북제재 결의를 채택했습니다.

이번 조치는 대북제재위에 이중용도 품목의 추가 지정을 요청하는 결의안 내용에 따른 것입니다.

앞서 지난 8월 대북제재위는 핵과 탄도미사일로 전용 가능한 8개 품목과 생화학무기 관련 3개 품목 등 11개 물자를 이중용도 품목으로 지정했습니다.

이번 조치에 따라 대북 거래가 금지되는 이중용도 품목은 43개로 늘었고, 앞으로 더욱 증가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로버트 우드 미 제네바대표부 군축담당 대사는 제네바에서 열린 유엔총회 군축위원회에서 "북한 정권에 최대한의 경제·외교적 압박을 가하기 위해 미국이 동맹국들과 긴밀하게 협력하고 있다" 고 밝혔습니다.

연합뉴스TV 조성혜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ㆍ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