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경찰, 실종사건 초동조치 강화…"수색ㆍ범죄수사 병행" 10-22 10:22


[앵커]


'어금니 아빠' 사건의 재발을 막기 위해 경찰이 부서 간 공조를 강화하는 방향으로 수사체계를 전환합니다.

경찰은 실종사건 발생 초반부터 범죄 관련성을 염두에 두고 실종자 수색과 수사를 동시에 진행하기로 했습니다.

김지수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달 30일 밤 이영학 사건 피해자 김 모 양의 실종신고를 접수한 경찰은 단순 가출로 판단했습니다.

가출할 애가 아니라는 부모의 항변에도 경찰의 초동대응은 달라지지 않았습니다.

이후 이영학의 집 현장수색에 나섰을 때는 김 양이 이미 숨을 거둔 뒤였습니다.


그간 경찰은 실종·가출신고가 들어오면 수색 위주로 초동대응이 이뤄지고 범죄 피해를 의심할 정황이 발견되면 위원회를 열어 강력사건으로 전환 여부를 결정했습니다.

개선안에 따르면 앞으로 18세 미만 아동과 여성은 실종신고 접수 시 수색과 범죄 혐의점 수사가 동시에 진행됩니다.

신고가 접수된 관할 경찰서 수사팀과 지구대가 현장에 공동 출동해 역할을 분담하고 최대 6시간 안에 실종자가 발견되지 않으면 심의위원회를 열어 부서별 초동조치 내용을 공유해 수사 방향을 정합니다.

실종사건이 범죄로 의심되는 경우 관할 경찰서 서장에게 즉시 보고하고 강력범죄가 의심되는 사건은 지방경찰청장에게까지 보고됩니다.

경찰은 "관련 부처와 협의를 거쳐 실종자 발견 및 구호를 위한 법령 개정도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습니다.

아울러 교대근무에 따른 사건 인수인계 공백을 막고자 전문가와 현장 의견을 수렴해 근무체계 개선안도 마련할 방침입니다.

연합뉴스TV 김지수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