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아파트 엘리베이터서 개에 물린 한일관 대표 숨져 10-21 09:27


유명 한식당 한일관의 대표가 목줄을 안 한 개에 물려 패혈증으로 숨진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지난달 30일 서울 압구정동의 한 아파트에서 한일관 대표 53살 김모씨가 엘리베이터에서 이웃이 기르던 프렌치불독에 정강이를 물렸습니다.


김씨는 이후 병원 치료를 받았지만 패혈증에 걸려 지난 3일 숨졌습니다.


사고 당시 프렌치불독은 목줄을 하고 있지 않았으며 유족 측은 개 주인을 상대로 법적대응을 준비중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