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5ㆍ18 암매장지 37년만에 밝혀질까…옛 광주교도소 발굴 주목 10-15 19:15


5·18 민주화운동 당시 사라진 사람들의 행방을 찾기 위한 암매장 추정지 발굴이 계엄군 주둔지였던 옛 광주교도소 일원에서 이뤄집니다.


5·18 기념재단에 따르면 본격적인 발굴에 앞서 암매장 추정지를 확인하는 현장조사가 오는 16∼20일 사이 이뤄집니다.


옛 교도소 일원에서 유해가 나오고 유전자정보 분석 과정에서 5·18 행불자로 밝혀지면 37년 만에 암매장지 발굴이 성공하게 됩니다.


재단은 5·18 당시 계엄군으로 투입된 3공수여단 부대원이 작성한 약도와 시민제보 등을 토대로 옛 교도소 일원을 암매장지로 지목했습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ㆍ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