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국감 2주차 쟁점은…MB '사자방'ㆍ문재인정부 개혁 격돌 10-15 18:48


[앵커]


지난주 목요일부터 시작된 문재인 정부 첫 국정감사는 예상대로 여야의 공방전 속에서 치열하게 전개되고 있습니다.

과거 보수정권 시절 적폐를 파헤치려는 여당과 문재인 정부의 개혁ㆍ안보 정책을 비난하는 야당의 난타전이 이번 주 극에 달할 것으로 보입니다.

임광빈 기자입니다.

[기자]


국정감사 2주차 역시 첫 날부터 여야의 격돌이 예상됩니다.

합동참모본부와 국군심리전단 등을 상대로 한 국회 국방위원회 국감에서는 이명박ㆍ박근혜 정부 당시 '댓글 공작' 의혹이 최대 현안입니다.

적폐청산에 강공 드라이브를 걸고 있는 여당의 책임추궁이 이어질 것이라는 전망 속에 야당은 현 정부 안보정책을 '무능'이라고 규정하며 맞불을 놓을 태세입니다.


신고리 5·6호기의 '운명'을 좌우할 공론화위원회의 최종 발표를 앞두고 정부의 탈원전 정책을 둘러싼 신경전도 불가피해 보입니다.

탈원전은 시기상조라는 야당과 공약이행을 관철하기 위한 여당의 설전이 팽팽할 전망입니다.

상임위 별로는 '유해 생리대', 내년도 최저임금 결정 논란도 쟁점입니다.

주 후반 '적폐청산'과 맞불 공방은 또 한번 극에 달할 전망됩니다.

이른바 이명박 정부 '자원외교'를 추진한 한국광물자원공사와 석유공사, 가스공사와 문화ㆍ예술계 '블랙리스트', '화이트리스트' 논란을 빚은 한국문화예술위원회 등의 피감기관이 몰려 있기 때문입니다.

야당은 여당의 공세에 맞서 기획재정부를 상대로 문재인 정부의 이른바 '부자증세'를 서울중앙지법과 서울고법을 상대로 박근혜 전 대통령 구속기간 연장 결정 문제를 따져묻겠다는 계획입니다.

여야가 한치의 양보없는 기싸움을 예고한 가운데 지난 주와 같은 국감 파행을 우려하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습니다.

연합뉴스TV 임광빈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ㆍ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