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트럼프 '탄핵 스모킹건' 제보에 113억원 현상금 10-15 14:13


미국 성인잡지 '허슬러' 발행인 래리 플린트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탄핵으로 이끌 정보에 현상금 최대 1천만 달러, 113억원를 걸었다고 AP통신 등이 보도했습니다.


플린트는 15일자 미 일간 워싱턴포스트 일요일판에 트럼프 대통령 탄핵에 필요한 '스모킹 건' 즉 결정적 증거를 알리고 현상금을 받을 제보자를 찾는 전면광고를 실었습니다.


플린트는 "탄핵은 골치 아프고 논쟁을 초래하는 일이지만 3년 더 불안정한 기능 장애를 겪어야 하는 그 대안은 더 나쁘다"며 "탄핵이 성공하려면 탄핵할 여지가 없는 증거가 필요하다"고 밝혔습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ㆍ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