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이번주 보수재편 분수령…두 동강 위기 바른정당 10-15 13:21


[앵커]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의 보수 대통합 논의에 가속도가 붙고 있습니다.

분당 위기에 처한 바른정당 내에서는 통합파와 자강파 간 신경전이 치열합니다.

국회 취재기자 연결해서 자세한 내용 들어봅니다.

강은나래 기자.

[기자]


네. 정치권의 보수 진영 재편 움직임이 급물살을 만날 것으로 보입니다.

자유한국당은 이번주 화요일(17일)이나 수요일(18일) 윤리위를 열고 박근혜 전 대통령과 친박계 핵심 인사들에 대한 징계 수위를 결정할 계획입니다.

지난달 혁신위 권고안대로 '자진 탈당'을 권유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박 전 대통령 출당을 통합의 조건으로 내세워온 바른정당 내 통합파들에게 복귀 명분이 주어지는 셈입니다.

당장 내일(16일) 최고위에서 보수대통합추진위원회 구성 문제를 안건으로 밀어붙일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통합파는 전당대회 출마 선언을 한 자강파 유승민 의원 등을 만나 물밑 설득 작업을 벌이는 것으로 알려졌는데 만약 통추위 구성이 끝내 무산된다면 김무성 의원을 포함해 최대 9명이 집단 탈당할 가능성도 제기됩니다.

의원 1명만 탈당해도 교섭단체 지위를 상실하게 되는 바른정당으로서는 그야말로 비상입니다.

내년 지방선거 전략 수립을 담당하는 바른비전위원회는 오후에 여의도 당사에서 '보수통합 무엇이 문제인가'라는 제목으로 긴급진단 토론회를 엽니다.

위원장이자 자강파인 하태경 의원은 "보수통합은 미사여구일 뿐 한국당에 대한 투항이자 비루한 후퇴"라고 강하게 비판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정치권 안팎에서는 바른정당 분당 사태가 이미 가시화하고 있다는 관측입니다.

한편 세월호 참사 당시 최초 보고시점이 조작됐다는 청와대 발표와 관련해 정치권의 '적폐-신적폐 청산' 공방이 한층 가열되는 양상입니다.

민주당은 오늘 세월호 참사 희생자 가족들과 간담회를 갖습니다.

청와대 발표를 "국감 물타기"이라고 비판한 한국당은 신적폐저지특위 회의를 열고 국감 전략과 박 전 대통령 구속연장 대응책 등을 논의합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ㆍ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