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국감 '적폐' 공방 가열…법사위 결국 파행 10-13 15:10


[앵커]

오늘(13일)도 국회에서는 국정감사가 열리고 있습니다.

여야는 전·현 정권을 "적폐"라고 서로 몰아세우며 난타전을 벌이고 있는데요.

법사위는 결국 파행했습니다.

국회 취재기자 연결하겠습니다.

강은나래 기자.

[기자]

네, 현재 12개 상임위에서 국감 이틀째 일정이 진행 중입니다.

여야 공방으로 곳곳에서 진통 양상입니다.

법사위 국감은 끝내 파행했는데요.

김이수 헌재소장 권한대행 체제 유지 결정에 야당 의원들이 반발하면서 격론이 오갔고, 업무보고를 개시하기도 전에 일정이 중단됐습니다.

여야 4당 간사들은 결국 국감을 연기하기로 합의했습니다.

교문위도 한때 파행 우려에 휩싸였습니다.

어제 교육부 국감에서 여야는 국정 역사교과서 여론 조작 의혹을 둘러싸고 몸싸움 직전까지 대립했는데, 오늘도 같은 문제로 설전을 이어갔습니다.

1시간 반 공전 끝에 가까스로 국감 정상화에 뜻을 모으고, 지금은 문체부를 비롯한 16개 기관을 상대로 감사를 진행 중입니다.

과방위에서는 여야가 공영방송 개혁 이슈를 두고 맞붙었습니다.

여당이 이효성 방송통신위원장에게 공영방송에 대한 더욱 철저한 관리·감독을 촉구하자, 야당은 '언론장악' 시도라며 거세게 반발하고, 방통위원장 사퇴를 촉구했습니다.

국방위와 외통위에서는 북핵 대응 방안을 놓고, 산자위에서는 어제에 이어 한·미 자유무역협정, FTA 재협상 문제를 놓고 치열한 공방을 벌이는 중입니다.

한편, 외통위에서 여야는 김관진 전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문정인 외교안보특보를 국감 증인으로 채택했습니다.

[앵커]

어제 청와대가 발표한 '세월호 보고 시점 조작' 건도 쟁점이라고요?

[기자]

네, 그렇습니다.

박근혜 정부 청와대가 세월호 참사 최초 보고 시점을 조작했다는 어제 청와대의 발표를 놓고 정치권 공방이 가열되고 있습니다.


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진상을 철저히 규명해 가담자를 엄벌해야 한다"고 주장한 반면, 한국당 정우택 원내대표는 "박근혜 전 대통령 구속 연장을 압박하는 것"이라고 맞섰습니다.

농해수위의 해양수산부 국감에서도 공방은 이어졌는데요.

여당 의원들이 사고 당일 청와대와 해수부 사이에 보고와 지시가 구체적으로 어떤 식으로 이뤄졌는지 집중 추궁하자, 한국당 측에선 청와대 발표가 "국감 물타기"이자 정치보복이라고 맞섰습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ㆍ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