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국감 '적폐' 공방 가열…법사위 결국 파행 10-13 13:13


[앵커]

오늘(13일)도 국회에선 국정감사가 열리고 있습니다.

여야는 전·현 정권을 서로 '적폐'로 몰아세우며 난타전을 벌이고 있습니다.

법사위는 결국 파행했습니다.

국회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강은나래 기자.

[기자]

네. 국회가 13개 상임위에서 국감 이틀째 일정을 진행 중입니다.

오늘도 시작부터 곳곳에서 진통입니다.

법사위 국감은 결국 파행했습니다.

김이수 헌재소장 권한대행 체제 유지 결정에 야당 의원들이 반발하면서 격론이 오갔습니다.

결국 업무보고를 개시하기도 전에 일정이 중단됐고, 여야 4당 간사들은 국감을 연기하기로 합의했습니다.

교문위도 한때 파행 우려에 휩싸였습니다.

어제 교육부 국감에서 여야는 국정 역사교과서 여론 조작 의혹을 둘러싸고 신경전을 벌이다 몸싸움 직전까지갔는데, 오늘도 같은 문제로 설전을 이어갔습니다.

1시간 반 공전 끝에 가까스로 국감 정상화에 뜻을 모으고, 지금은 문체부를 비롯한 16개 기관을 상대로 감사를 진행 중입니다.

과방위에서는 여당이 보수정권의 방송 장악 의혹을 따져 묻고, 야당은 현 정부의 언론 통제 의혹을 추궁하며맞붙었습니다.


특히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문재인 대통령이 임명한 이효성 방통위원장의 사퇴를 촉구했고, 다른 야당에선 업무 보고를 거부하며 일부 퇴장하기도 했습니다.

국방위와 외통위에서는 한반도 안보 위기와 북핵 대응 방안을 놓고 여야가 공방을 벌였고, 산자위에서는 어제에 이어 한·미 자유무역협정, FTA 재협상 문제가 쟁점이 되고 있습니다.

[앵커]

어제 청와대가 발표한 '세월호 보고 시점 조작' 문제도 쟁점이라고요?

[기자]

네. 박근혜 정부 청와대가 세월호 참사 최초 보고 시점을 조작했다는 어제 청와대의 발표를 놓고 정치권 공방이 가열되고 있습니다.


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진상을 철저히 규명해 가담자를 엄벌해야 한다"고 주장한 반면, 한국당 정우택 원내대표는 "박근혜 전 대통령 구속 연장을 압박하는 것"이라고 맞섰습니다.

농해수위의 해양수산부 국감에서도 공방은 이어졌습니다.

여당 의원들은 사고 당일 청와대와 해수부 사이에 보고와 지시가 구체적으로 어떤 식으로 이뤄졌는지 집중 추궁했습니다.

이에 한국당 의원들은 청와대의 발표가 "국감 물타기"이자 의도적인 정치보복이라고 맞섰습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ㆍ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