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13개 상임위 이틀째 국감…'적폐' 공방 가열 10-13 10:28


[앵커]

오늘(13일)도 국회에선 국정감사가 열립니다.

여야는 전·현 정권을 각각 '적폐'와 '신적폐'로 몰아세우며 난타전을 이어갈 전망입니다.

국회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강은나래 기자.

[기자]

네. 국회가 13개 상임위에서 국감 이틀째 일정을 진행합니다.

어제(12일) 여야는 적폐 청산과 외교·안보 현안을 중심으로 치열한 공방을 벌였는데, 오늘도 쟁점이 많습니다.

법사위 국감에서는 청와대가 김이수 헌재소장 권한대행 체제를 유지하기로 한 것과 관련해 야당의 거센 반발이 예상됩니다.

국감 보이콧 얘기까지 나왔던 국민의당이 다행히 출석은 하겠다는 입장으로 선회한 것으로 알려졌지만 파행 우려는 여전하다는 관측입니다.

방송사와 인터넷 포털을 담당하는 과방위 국감도 초미의 관심사입니다.

여야가 서로 전·현 정부의 언론 장악 시도 의혹을 도마에 올리고, 치열한 공방을 벌일 전망입니다.

최시중 전 방통위원장과 이동관 전 청와대 홍보수석비서관, 원세훈 전 국정원장이 증인 채택됐는데, 최 전 위원장은 불출석 사유서를 제출했고, 나머지는 출석 여부를 지켜봐야할 것으로 보입니다.

교문위는 어제 교육부 국감에서 국정 역사교과서 여론 조작 의혹을 둘러싸고 신경전만 벌이다가 파행했습니다.

오늘은 문체부를 비롯한 16개 기관을 대상으로 국감을 진행합니다.

문체부가 최순실 국정농단의 주 무대가 됐던 만큼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를 포함한 각종 의혹이 도마에 오를 전망입니다.

국방위와 외통위에서는 한반도 안보 위기와 북핵 대응 방안을 놓고 여야 설전이 예상됩니다.

이 밖에 산자위에서는 어제에 이어 한·미 자유무역협정, FTA 재협상 문제가 쟁점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한편, 박근혜 정부 청와대가 세월호 참사 최초 보고 시점을 조작했다는 청와대의 어제 발표를 둘러싼 공방도가열되는 양상입니다.

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최고위급 인사의 개입 없이 불가능한 일"이라며 "진상을 철저히 규명해 가담자를 엄벌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에 반해 한국당 정우택 원내대표는 "국감 물타기를 위한 청와대의 정치공작적 행태이자 박근혜 전 대통령 구속 연장에 대한 압박"이라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ㆍ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